‘녹두전’ 측 “故 전미선 애도 위해 촬영 잠시 중단”

입력 2019-07-04 11: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녹두전’ 측 “故 전미선 애도 위해 촬영 잠시 중단”

故 전미선이 세상을 떠났다. 그가 출연 예정이었던 KBS 드라마 ‘녹두전’도 애도의 시간을 갖는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 측 관계자는 “故 전미선을 애도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촬영을 잠시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故 전미선은 ‘녹두전’에서 기방 행수 천행수 역으로 캐스팅,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29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故 전미선의 빈자리는 다른 배우가 채우게 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