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민 법률대리인 “2012년 작성 문서에 분실된 인감 찍혀”

입력 2019-07-04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박상민. 스포츠동아DB

가수 박상민의 법률대리인이 같은 날짜에 작성된 문서에 다른 인감이 찍혀 있다며 위조를 주장했다.

4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2층 소회의실에서는 4억원대 사기 혐의로 인해 피소당한 박상민 측 법률대리인인 유병옥 변호사의 긴급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유 변호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A 씨가 주장하는 박상민의 각서 및 위임장에 대해 설명했다.

유 변호사는 A 씨의 딸을 연에인으로 만들어 주겠다는 내용과 함께 대출 담보를 연기해 주는 조건으로 작성한 각서에 대해 “A 씨가 ‘우리 딸이 연예인을 하고 싶어한다. 신경을 써달라’고 말해 ‘알겠다’ 정도의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며 A 씨의 주장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현재 2012년 11월 16일자로 박상민이 썼다는 각서 두 장은 서로 다른 인감이 찍혀있다. 하나는 이미 2010년에 분실돼 신고가 된 인감”이라며 “방법은 잘 모르겠으나 위조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상민의 지인으로 알려진 A 씨는 한 매체에 박상민이 A 씨의 딸을 연예인으로 만들어 주겠다고 하여 땅을 담보로 2억 5000만원 대출을 받게 해줬으나 이를 변제하지 않고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A 씨는 박상민이 직접 작성했다는 약정서와 각서의 존재를 주장하면서 민, 형사 소송을 걸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박상민은 억울함을 토로하고 나서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박상민은 A 씨의 딸을 연예인으로 만들어 주겠다는 말을 한 적이 없으며 오히려 A 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반박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A 씨가 내민 각서가 조작된 것이라며 2010년에 분실된 인감 도장이 찍혀있다고 주장, 인감도용 및 명예훼손, 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고소를 준비 중임을 밝혔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