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위 넘어 5강 바라던 여름성, 이젠 7위도 위태

입력 2019-07-04 21: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김한수 감독.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별명인 ‘여름성’처럼 올해도 반전을 꿈꾸던 삼성 라이온즈가 충격의 3연패를 당했다. 순위경쟁상대인 팀과의 맞대결 스윕패는 타격이 크다.

삼성은 4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3-5로 패했다. 이번 맞대결 전까지 6위 KT와 7위 삼성의 승차는 단 1경기에 불과했다. 삼성으로서는 위닝시리즈를 거둬 승차를 동률로만 맞춰도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는 셈이었다. 6위 KT를 잡으면 5위 NC 다이노스도 가시권이었다. 이번 3연전 전까지 삼성은 NC와 4경기 차였다. 그러나 충격의 싹쓸이패로 KT와 4경기, NC와 6경기 차까지 벌어지게 됐다.

‘왕조’ 시절부터 여름에 강했던 삼성은 올해 5, 6월 합쳐 25승25패(승률 0.500)로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같은 기간 덱 맥과이어~저스틴 헤일리 원투펀치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잇몸야구’로 버텼다. 타선에서는 구자욱과 다린 러프가 각각 8홈런씩 때려내며 중심을 잡았고, 김헌곤과 김상수도 높은 출루율을 자랑했다. 이러한 상승세가 여름성의 기세로 이어지길 기대했다.

하지만 KT와 3연전에서는 좀처럼 힘을 쓰지 못했다. 마운드는 3경기 평균자책점 4.50으로 어느 정도 버텼다. 하지만 타선이 단 5득점에 그쳤다. 투수진의 싸움에서 비등했으나 타선이 받쳐주지 못하니 답답한 양상이 이어졌다.

이제 7위 자리도 장담할 수 없다. 8위 KIA 타이거즈와 승차는 1.5경기까지 좁혀졌다. 무더위의 계절이 시작됐다. 여름성의 반란을 꿈꾸던 삼성에게 7월 첫 3연전 싹쓸이 패는 제법 짙은 여파를 남길 전망이다.

수원|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