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T 강정호, 2G 연속 2루타 폭발… 타격감 되찾나

입력 2019-07-05 08: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정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경기에서 행운의 2루타를 때린 뒤 결승 득점을 올린 강정호(32,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기세를 이어갔다. 2경기 연속 2루타를 때렸다.

강정호는 5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에 위치한 PNC 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강정호는 3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이에 2경기 연속 안타이자 득점을 올렸다. 또 2경기 연속 장타를 기록했다.

안타는 첫 타석에서 나왔다. 강정호는 0-2로 뒤진 2회 1사 1루 상황에서 시카고 컵스 선발 투수 호세 퀸타나에게 우중간 방면 1타점 2루타를 때렸다.

이어 강정호는 퀸타나의 와일드 피치 때 3루까지 진루한 뒤 엘리아스 디아즈가 때린 희생플라이에 힘입어 동점 득점을 올렸다.

이후 강정호는 4회 좌익수 플라이, 6회 삼진을 당한 뒤 7회 수비를 앞두고 대수비와 교체 돼 경기에서 물러났다. 멀티히트를 기록하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최근 2경기 연속 장타를 때렸으나 성적은 크게 향상되지 않았다. 강정호의 성적은 타율 0.169와 출루율 0.230 OPS 0.612에 머물러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