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밤’ 설리 “마약 얘기가 왜 안 세요?”…후일담 공개

입력 2019-07-05 08: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악플의밤’ 설리 “마약 얘기가 왜 안 세요?”…후일담 공개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의 JTBC2 ‘악플의 밤’ 첫 방송 후일담이 공개된다. ‘악플의 밤’ 첫 방송 이후 인터넷에 서치된 적나라한 악플들이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5일) 방송될 3회에는 90년대 절친 라인 김승현-전진이 출연해 장수 연예인들의 곰국 같은 멘탈로 장수 악플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동엽-김숙-김종민-설리는 ‘악플의 밤’ 첫 방송 후일담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솔직한 발언으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던 설리는 “본방으로 봤다. 너무 재밌었다. 외할아버지도 재밌게 보셨다고 연락이 왔다”며 훈훈한 소감을 남겼다. 하지만 이도 잠시, 신동엽이 첫 방송 이후 ‘악플의 밤’에 달린 적나라한 악플들을 직접 낭송하며 ‘악플 리포트’를 시작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악플 읽는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별거 없네’라는 악플에 설리가 발끈해 주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설리는 “마약 이야기가 왜 안 세요?”라며 돌직구 멘트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앞선 첫 방송에서 설리는 “범법 행위는 절대 안 한다. 머리카락을 뽑을 수도 있다. 다리 털도 있다”며 마약 의혹에 대한 솔직한 발언으로 뜨거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설리는 “제가 첫 방송부터 털밍아웃까지 했는데”라면서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고 해, 도발적인 악플들이 여과없이 공개될 ‘악플 리포트’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설리는 ‘설리표’ 악플 대응법을 주변에 전파했다. 귀여우면서도 통쾌한 대응법에 신동엽-김숙-김종민은 물론 김승현-전진까지 무릎을 탁 쳤다고 전해져, 과연 설리표 악플 대응법이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5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제공 | JTBC2 ‘악플의 밤’ 제공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