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김혜지♥김나진 부부 등장…최고시청률 5.5%

입력 2019-07-05 09: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나리’ 김혜지♥김나진 부부 등장…최고시청률 5.5%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어제(4일) 방송이 아나운서 부부 ‘김혜지‧김나진’의 새로운 등장으로 분당최고시청률 5.5%를 기록했다.

어제 방송은 시아버지 제사를 위해 부산 시댁에 방문했다가 시이모 댁까지 가게 된 안혜상, 시부모님의 생신 잔치를 기획‧진행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백아영에 이어 김혜지‧김나진 아나운서의 일상과 시어머니가 방송 최초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김혜지‧김나진 부부는 아나운서답게 성대 보호를 위한 마스크와 머플러까지 착용한 후 기상하는 모습을 보여 시작부터 눈길을 끌었다. 맞벌이 부부답게 정신없는 아침을 맞이한 부부. 나진은 바쁜 와중에도 집안 곳곳을 정리하며 ‘깔끔맨’ 면모를 선보인데 이어, 딸 하연이 돌보기에 바쁜 아내에게 출입증 위치를 묻거나, 물건을 제자리에 놓으라며 잔소리해 출연자들의 원성을 들었다. 부부가 모두 출근을 한 오후, 어린이집에서 하원 한 하연과 시어머니가 함께 등장했다. 맞벌이 부부를 위해 어린 딸을 돌봐주는 시어머니는 청소와 반찬까지 준비하해주는 모습에 “완벽한 시어머니”로 비춰졌다. 하지만 며느리 혜지는 부족한 집안일을 지적하는 시어머니 혼잣말에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늦은 밤 퇴근한 혜지에게 대화를 요청한 시어머니, 함박웃음 지으며 잔소리를 이어가는 모습에 모두 놀라워했고, 집에 도착해 옷도 갈아입지 못하고 시어머니의 잔소리를 묵묵히 듣는 혜지의 모습은 육아와 살림이 워킹맘들에게 편중되어 있는 ‘이상한 나라’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많은 워킹맘의 공감을 불러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다음 주 목요일 밤 10시 5분에 다시 찾아온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