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그것이 알고싶다’ 강남 땅부자 박 회장 미스터리 추적

입력 2019-07-05 16: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것이 알고싶다’ 강남 땅부자 박 회장 미스터리 추적

6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수 조원대 자산가로 알려진 박 회장에 관련된 미스터리를 파헤쳐본다.


● 대한민국 최고의 번화가 ‘강남’ 그곳에 남겨진 공실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따르면 기본 평당 1억. 위치에 따라 평당 3억까지 땅값을 받을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번화가 ‘강남’에 폐허처럼 비어있는 건물들이 있다. 주변 건물들의 시세로 보아 일 년에 수 백 억 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이곳이 왜 공실로 남겨진 걸까. 놀라운 사실은 빈 건물의 주인이 모두 한 사람 소유라는 점이다.

등기부등본에 존재하는 건물주는 강남 3대 부자라 불리는 박 회장이다. 그는 1990년대 초 신문에 실린 종합토지세 순위 기사에서 이건희 삼성 회장보다 ‘종토세’(종합토지세) 순위가 높았던 80대의 남자다. 더 놀라운 건 한 기자가 그에 대한 기사를 쓰기 위해 오랜 시간 접촉했지만 그를 만나긴 커녕 전화통화 조차 할 수 없을 만큼 그의 존재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드러나지 않는 정체, 공실로 남겨진 건물, 강남 사람들은 박회장을 ‘은둔의 지배자’라 불렀다.


● 박정희 정권의 차명재산? VS 스스로 일궈낸 강남 부동산 신화?

제작진은 진실을 추적하던 중 비어있는 건물 외에도 박 회장의 건물을 추가로 찾아낼 수 있었다. 강남을 비롯해 서초구, 종로구, 성북구 그리고 광주광역시까지 대규모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박 회장. 전문가가 분석한 결과 그의 부동산 총액은 알려진 것만 약 1조 5천억 원 규모였다. 이 모든 재산을 오직 본인의 이름으로 가지고 있다는 박 회장, 그런데 강남 부동산 중개인들 사이에 박 회장의 빈 건물을 둘러싼 기이한 소문이 떠돌고 있었다.

“원 소유자는 이후락이나 DJ나 박정희인데 자기들의 정치자금을 드러낼 수 없으니까 박회장 명의로 사놨다. 그래서 팔지도 못한대” - 강남 부동산 중개인

“옛날부터 전두환이 나왔다 그러면 전두환 대통령 거다. 최순실이 나왔다 그러면 최순실 거다”

심지어 박 회장이 과거 박정희 정권의 실세였던 사람의 운전기사였다는 얘기부터 사채업으로 크게 돈을 번 사람이라는 설까지 그를 둘러싼 갖가지 소문이 줄을 이었다. 박 회장을 둘러싼 소문은 사실일까? 떠도는 소문을 넘어 박 회장에 대한 진실을 찾기 위해 제작진은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마침내 박 회장과 동업했다는 사람을 비롯해 오랜 시간 알고 지냈다는 측근들과도 연락이 닿았다. 정말 그의 재산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숨은 차명재산인걸까? 아니면 박 회장 스스로 일궈낸 강남 부동산 신화인 걸까.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이날 방송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이란 의혹을 받고 있는 수 조원대 자산가 박회장의 공실 건물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추적한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