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배틀트립’ 우주소녀 보나, ‘위대한 푸드파이터’ 등극

입력 2019-07-06 13: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클립] ‘배틀트립’ 우주소녀 보나, ‘위대한 푸드파이터’ 등극

‘배틀트립’에 출연한 우주소녀 보나가 고성의 위대한 푸드파이터에 등극했다. 더욱이 보나가 폭풍 먹방을 위해 극단적 선택을 해 다영이 다급한 외침을 토해냈다고 해 무슨 일인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된다.

오늘(6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미리 짜보는 여름 휴가-국내 편’을 주제로 김원준-홍경민과 우주소녀 보나-다영이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도경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전북 부안&고창과 강원도 고성 여행을 설계하는 가운데, 금주 방송에서는 우주소녀 보나-다영의 ‘고성~ 방가방가 투어’가 공개된다.

이 가운데 우주소녀 보나-다영이 고성 맛집 도장 깨기를 예고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행에 앞서 ”제가 또 맛집 하난 기가 막히게 잘 찾아요”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보나. 이에 두 사람은 막국수와 보쌈을 시작으로 능이 닭백숙, 물회, 오징어순대, 문어곱창전골에 이르기까지 고성의 산해진미를 폭풍 흡입해 침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폭풍 먹방을 위한 보나의 극단적 선택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특히 이에 놀란 다영이 “언니, 자꾸 풀지 마요! 우린 걸그룹이에요!”라고 소리를 지르는 등 두 소녀의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졌다는 전언이어서 궁금증이 더욱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다영은 문어곱창전골로 생애 첫 곱창을 영접하고 감동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처음 느끼는 곱창의 식감과 맛에 갸우뚱하던 다영은 끝도 없이 손이 가는 맛에 이내 “곱창느님, 이 세상에 계셔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격한 감동을 토해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걸그룹 이미지를 내려놓게 만든 강원도 고성 먹거리의 맛과, 우주소녀 보나-다영의 위대한 푸드파이터 면모에 관심이 증폭된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늘(6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