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왓쳐’ 서강준, 한낮의 추격전→도주자와 팽팽한 대치

입력 2019-07-06 13: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클립] ‘왓쳐’ 서강준, 한낮의 추격전→도주자와 팽팽한 대치

‘WATCHER(왓쳐)’가 예측 불가한 사건을 시작으로 결이 다른 심리스릴러의 문을 연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가 오늘(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심상치 않은 사건에 연루된 서강준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를 그린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치밀한 연출력을 선보인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조명했던 한상운 작가가 본격 심리 스릴러 장르로 의기투합해 시너지를 발산한다. 사건을 해결하는데 머물렀던 기존 수사물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제대로 조명된 적 없는 ‘감찰’을 전면에 내세워 사건 속에 얽힌 이해관계와 욕망을 집요하게 파고들 전망.

공개된 사진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계산보다 행동이 앞서는 교통계 순경 김영군(서강준 분)이 수상함을 감지하고 달리는 차를 막아서면서 한낮의 추격전이 시작된다. 단순 검문인 줄 알았던 사건은 도주자와의 극한 대치로 이어진다. 범인에게 총을 겨눈 김영군은 자신의 팔에 입은 상처를 잊을 정도로 필사적이다. 절박한 눈빛의 김영군 만큼이나 다급한 도주자의 모습은 사건 뒤에 숨겨진 이야기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긴박한 추격전은 또 다른 사건으로 꼬리를 물고 펼쳐진다. 이어진 사진 속 김영군이 광역수사대 조사실에서 포착돼 궁금증을 유발한다. 경찰 조직의 핵이라 할 수 있는 광수대 형사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영군의 무모한 배포가 또 다른 긴장감을 자아낸다. 묵묵히 그 모습을 지켜보던 광수대 반장 장해룡(허성태 분)의 카리스마가 위압적인 가운데, 긴장감을 깨고 들어선 감시자 도치광(한석규 분)의 등장으로 분위기가 반전된다. 날카롭게 장해룡을 꿰뚫어 보는 도치광의 눈빛은 앞으로 어떤 사건으로 이들이 얽히게 될지도 궁금증을 높인다.

연결고리가 전혀 없을 것 같은 감찰 4반 도치광, 교통계 순경 김영군, 광수대 장해룡과 더 나아가 ‘협상의 달인’이라 불리는 변호사 한태주(김현주 분)까지. 김영군이 쫓던 사건이 도화선이 되어 필연적으로 재회한다. 한낮의 추격전에서 시작된 하나의 사건이 거미줄처럼 얽힌 각기 다른 인물의 욕망을 드러내며 예측 불가한 진실을 향해간다. 치밀한 심리전과 반전을 거듭하는 사건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고,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왓쳐’만의 이야기가 강력한 흡인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왓쳐’ 제작진은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얽힌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가 운명적으로 재회해 진실을 파헤치게 된다. 첫 회부터 예측 불가한 전개 펼쳐질 예정”이라며 “배우들의 열연과 안길호 감독의 치밀한 연출, 한상운 작가의 밀도 높은 이야기가 완벽한 합으로 새로운 차원의 심리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는 오늘(6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