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하이킥’→‘녹두꽃’까지…앞으로 더 기대되는 이유

입력 2019-07-07 1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통사극 ‘녹두꽃’으로 농도 짙은 연기력을 보여준 배우 윤시윤이 올해로 데뷔 10년차에 접어들었다.

윤시윤은 지난 2009년 MBC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준혁학생으로 등장해 풋풋한 고등학생을 연기한 바 있다. 잘생긴 외모와 순애보의 모습을 보여준 그는 금세 호감도 높은 배우로 자리잡았다.

신인 배우임에도 곧바로 KBS 2TV ‘제빵왕 김탁구’(2010)의 주인공 자리에 앉아 기대 이상의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지붕 뚫고 하이킥’때와 다르게 깊은 감정선을 보여주었고 드라마 또한 최고 시청률 49.3%(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윤시윤의 인생작으로 지금까지 많은 대중들에게 기억되고 있다.

이후 윤시윤은 쉬지 않고 배우의 길을 달려 탄탄한 필모그래프를 쌓아왔다. tvN ‘이웃집 꽃미남’(2013)에서 발랄하고 깨방정 떠는 엔리케금 역을 완벽히 소화했다. 이후에도 중국 드라마 ‘해피누들’(2013) KBS2 ‘종리와 나’(2013)에 출연하며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줬다.

지난 2014년 해병대로 군입대를 한 윤시윤은 만기 전역 후 안방극장과 예능으로 바쁜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JTBC ‘마녀보감’(2016)에서 열혈 청춘 허준으로 분해 처음 도전하는 사극을 통해 허준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2년의 공백기가 무색할 만큼 한층 더 성숙한 연기를 펼쳤다.

이어 MBC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 JTBC ‘최고의 한방’(2017)을 통해 다양한 장르의 캐릭터들을 소화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또한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2018)에서 윤시윤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났다. 당시 지상파를 제외한 종합편성채널 4사 및 케이블 채널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윤시윤의 몰입도 높은 연기와 매회 몸을 사리지 않는 투혼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어내며 인생캐릭터를 경신했다.

바로 이어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2018)에서는 생에 첫 1인2역에 도전한 윤시윤은 깡패와 판사를 동시에 연기하며 그의 연기 스펙트럼에 한계가 없음을 보여주었다. 이 작품을 통해 연말 SBS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을 거머쥐는 영광을 누렸다.

비주얼부터 탄탄하고 안정된 연기력과 해맑고 긍정적인 매력까지 모두 갖춘 윤시윤은 현재 SBS ‘녹두꽃’을 통해 사극 장인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누구보다 큰 변화를 겪으며 수많은 감정들을 쏟아내야 하는 ‘백이현’을 엄청난 존재감으로 오롯이 표현해 내고 있다. 무엇보다 그의 깊어진 눈빛은 지금까지 10년동안 윤시윤이 얼마나 열심히 연기 인생을 살아왔는지 보여주는 듯하다.

연기에 있어서는 그 누구보다 진지하고 열정이 넘치는 열정남 윤시윤. 지난 10년동안 매번 색다른 캐릭터로 한계 없는 변신을 보여주며 성장하고 있는만큼 앞으로 그가 보여 줄 또 다른 10년이 어떤 모습일지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한편 윤시윤이 출연하는 SBS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다음주 종영을 앞두고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