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미우새’ 폭로전에 이성민 당황…‘大환장(?) MT’ 예고

입력 2019-07-07 10: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운 우리 새끼’ 배정남이 절친 배우들과 떠난 MT에서 예상치 못한 ‘멘붕’에 빠진다.

앞서 지난 방송을 통해 이성민, 김성균 등 절친 배우들과 MT를 계획했던 배정남은 낚시에 실패하고, 기상천외한 오픈카로 형님 누나들을 경악케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7일 방송에서 배정남은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환장(?)의 여행 코스로 스튜디오를 박장대소케 했다. 바로 평균 나이 43세인 멤버들을 데리고 놀이공원에 간 것! 하지만 정작 바이킹을 앞에 두고 정남은 혼자 벌벌 떠는 모습을 보여 배우들의 놀림감이 되고 말았다고. 또한 정남이 공포에 떠는 사이, 놀이공원 한복판에서 큰 형님 이성민과 김종수가 사라져 정남은 또 한 번의 멘붕에 빠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날 밤 풍족한 저녁식사를 준비한 ‘보안관’팀은 MT를 시작한 이후로 가장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즐거운 분위기도 잠시, 동생들이 큰 형님 성민에 대한 불만을 폭로하기 시작하자 성민은 급히 해명에 나서며 역대급으로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김성균과 조우진은 동료 배우들도 몰랐던 데뷔 초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는데. 특히 김성균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 캐스팅 된 이유가 가발 때문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가족보다 더 가족 같은 ‘보안관’팀 멤버들의 ‘환장(?)의 MT’ 는 오는 7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