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아스달’ 닉쿤, 뇌안탈 분장까지 ‘찰떡 소화’

입력 2019-07-07 14: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스달 연대기' 닉쿤이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닉쿤은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파트2(부제: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 9화에 첫 등장해 사람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그는 과거 타곤(장동건)이 벌인 '뇌안탈 대사냥' 때 살아남은 인물 '로띱'을 연기 중이다.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는 그의 외모는 판타지적 요소가 강한 뇌안탈 분장을 만나 더욱 비현실적으로 빛났다. 새하얀 피부와 파란 입술이 조화를 이뤄, '사람'과 다른 특징을 가진 뇌안탈의 비주얼을 찰떡 같이 소화했다.

JYP엔터테인먼트가 7일 공개한 스틸 컷 속 닉쿤은 뇌안탈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다. 이번 사진은 닉쿤의 첫 등장 신이기도 한, 파란 입술을 감추기 위해 빨간 꽃을 빻아 바르는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그간 보여줬던 댄디한 이미지를 버리고, 진한 분장과 길게 늘어뜨린 머리카락으로 완전히 다른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그가 연기하는 로띱은 여타의 뇌안탈과 달리 현자 같은 태도를 지녔고, 과거에 추자현(아사혼 역), 송중기(은섬 역)와 만난 인연이 있다.

아스달에 발을 디딘 뒤 과연 송중기와 재회하고 그를 알아볼지, 이후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대목이다.

한편 닉쿤은 태국과 중국에서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으며 '아스달 연대기'를 통해 한국 활동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