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측 “갓세븐 마크 악성루머, 법적 대응 검토” [전문]

입력 2019-07-07 23: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소속그룹 갓세븐(GOT7) 멤버 마크과 관련된 악성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JYP측은 7일 갓세븐 공식 팬 커뮤니티를 통해 “현재 온라인상의 자사 아티스트 루머 관련 아티스트 이미지, 명예, 인격을 훼손하고 있다고 판단하여 관련 증거 수집과 동시에 즉시 조치할 수 있는 방안을 확인 중에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티스트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며 “아티스트 관련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 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과 형사 조치가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팬들의 제보를 부탁하며 “자사는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한 모든 수단과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GOT7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피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아프리카TV BJ 열매는 2일 그룹 백퍼센트 출신이자 그룹 버뮤다 멤버 우창범에 대해 폭로했다. 이때 BJ 열매는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를 공개했고, 해당 메시지에 ‘마크’라는 이름이 등장해 악성 루머가 양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하 JYP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E입니다.

현재 온라인상의 자사 아티스트 루머 관련 아티스트 이미지, 명예, 인격을 훼손하고 있다고 판단하여 관련 증거 수집과 동시에 즉시 조치할 수 있는 방안을 확인 중에 있습니다.

아티스트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아티스트 관련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 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과 형사 조치가 가능합니다.

더욱 빠른 대응을 위해 팬분들의 제보를 부탁드리며 자사는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한 모든 수단과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GOT7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피해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