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박경, 몇 명 사귀었냐는 질문에 당황

입력 2019-07-07 23: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녕하세요’에서 뇌섹남 박경이 사이다와 소신 발언으로 시원함을 안겼다.

8일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뇌섹남 박경이 차원이 다른 고민해결사로 현장을 들었다 놨다 하며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고 해 이번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날 오프닝에서는 전진의 남다른 승부욕이 화제에 올랐고 이영자가 “박경씨는 어때요?”라 하자 박경은 전진, 오스틴강과는 달리 자신은 몸으로 하는 것보다는 가위바위보에 승부욕이 있다며 “70%는 이길 수 있어요”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호기심이 발동한 MC들은 즉석에서 게임을 진행했고 박경 대 다른 출연진들간 가위바위보 대결이 펼쳐졌다. 한참 게임이 진행되고 있을 때 신동엽은 “그만 해 이 녀석아”라며 게임을 중지시켰고, 이후 “오늘 방청 오신 분들 나중에 방송 보면 소스라치게 놀랄 거에요”라 했다고 해 그 이유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어진 사연 속에서도 박경의 존재감은 빛을 발했다. 28세 모태솔로 아들 때문에 고민인 ‘아들 좀 구해주세요’ 사연에서는 고민주인공 어머니보다는 동갑내기인 아들에게 감정 이입하며 “제가 아들이라면 스트레스를 굉장히 많이 받을 것 같다”는 소신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남편이 24시간 자신과 함께 있으려고 해 고민이라는 ‘너무 사랑한 죄’ 사연에서는 모두가 고민주인공의 단호하지 못한 태도에 답답해하면서도 말을 꺼내지 못하던 상황에 박경이 나서 “처음부터 그렇게 안 해 줬으면 되는데”라며 사이다 진단을 내려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한편, 신동엽이 ‘아들 좀 구해주세요’ 사연 고민주인공에게 “친구 아들들은 20대 후반에 몇 명 정도 사귄 것 같아요?”라 묻자 고민주인공이 10여명 정도라고 대답했고, 김태균은 고민주인공 아들과 동갑인 박경에게 “지금까지 몇 명 사귀었어요?”라 기습 질문을 했다.

이에 당황해하던 박경이 어떤 대답을 내놓았을 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뇌섹남 박경의 차원이 다른 맹활약이 예고된 KBS 2TV ‘안녕하세요’는 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