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왓쳐’ 서강준, 온·냉 오가는 온도차 열연 ‘몰입감↑’

입력 2019-07-08 08: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북마크] ‘왓쳐’ 서강준, 온·냉 오가는 온도차 열연 ‘몰입감↑’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 서강준이 극과 극을 오가는 온도차 열연으로 몰입감을 높였다.

지난 7일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이하 ‘왓쳐’)에서는 서강준, 한석규, 김현주가 유괴 사건을 해결하고 비리 수사팀으로 한자리에 모이는 과정이 그려졌다.

한태주(김현주)에 의해 손병길(정민성)이 김상준(김동현) 회장의 아들을 유괴했다는 것을 알게 된 김영군(서강준)과 도치광(한석규)은 경찰이 유괴를 사주했다는 손병길의 주장에 충격을 받는다. 잠시나마 손병길에게 연민의 감정을 느꼈던 영군은 “딸을 살인범 자식으로 살게 하고 싶어요?”라고 쏘아붙이며 분노했다. 이어 영군은 장해룡(허성태)을 찾아가 손병길의 자백 사실을 이야기하며 도발했으나 해룡은 끝내 넘어가지 않았다.

자신의 아들이 유괴된 것을 알게 된 김상준은 손병길을 납치하게 되고, 유괴사건의 배후에 자신들이 있음을 감추기 위해 김강욱(이재윤)은 김상준을 총으로 쏘아 죽이려 했다. 이어 손병길까지 총을 쏜 강욱은 현장에 들이닥친 영군과 치광을 피해 도주했고, 영군은 총상으로 죽어가던 병길로부터 김상준의 아들을 숨겨둔 장소를 듣고 아이를 구하게 됐다. 이후 도주한 강욱이 병길의 딸을 찾아갔을 것이라고 추측한 영군은 병길의 집을 찾았고, 그곳에서 병길의 딸을 협박하는 강욱을 발견하며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일촉즉발의 격렬한 격투는 갑자기 등장한 해룡이 영군을 위협하던 강욱을 총으로 쏘아 죽이며 일단락되었다.

이 가운데 김영군과 도치광, 그리고 한태주의 과거 인연이 수면 위로 드러나며 극적 긴장감을 함께 불어넣었다. 아버지가 어머니를 살인하는 것을 목격한 김영군, 그런 영군의 아버지를 체포한 도치광, 그리고 그 당시 사건의 담당 검사가 한태주임이 드러나며 심장을 조여 오는 긴장감과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여기에 세 사람이 비리 수사팀으로 한자리에 모이며 과거 사건의 미스터리가 조금씩 형체를 분명히 하기 시작해 세 사람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왓쳐'에서 강렬한 연기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서강준은 사건 해결을 위한 패기 넘치는 추진력과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브라운관을 압도하고 있다. 또한 과거 살인을 목격한 김영군 캐릭터의 트라우마와 내면 심리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해내며 연기 포텐을 터트리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극과 극을 오가는 서강준의 온도차 열연은 호평속에서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서강준의 열연으로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