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키 안 자라요” 중학생 고민 男에 현실 조언

입력 2019-07-08 09: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장훈이 상상 이상의 냉철함으로 무장한다.

8일 방송될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 16회에서는 서장훈이 중학생에게 냉철한 현실과 삶의 이치를 전수하며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날 방송에서는 애교와 씩씩함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한 중학생 고민남의 사연이 소개된다. 바로 또래에 비해 한참 작은 키 때문에 고민이라는 것. 이에 보살들은 점집을 상담소로 착각(?)한 고민남에게 “우유 많이 먹어. 가!”라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터뜨릴 예정이다.

특히 서장훈이 이 세상 텐션이 아닌 냉정함으로 중무장한 채 고민남을 향한 일침을 가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그는 고민남의 식습관부터 생활방식까지 차근차근 질문해 성장속도가 느릴 수밖에 없는 원인을 발견, 그에 맞는 해결책을 제시하며 냉철한 어른 포스를 발산한다고.

뿐만 아니라 키가 작아서 이별을 당한 고민남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에 서장훈은 “인생이 다 그런 거야”라며 쓰디쓴 현실 철학을 전파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재간둥이 아기 동자 이수근의 허를 찌르는 유머가 폭소를 자아낸다. 그는 서장훈에게 키 30cm만 떼어달라는 고민남의 말을 듣고 “미안한데 아저씨가 1순위다”라는 귀여운 신경전을 펼친다고 해 오늘(8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사진제공=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