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춘화 부친상, “노환으로 별세” 향년 101세

입력 2019-07-08 11: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하춘화 부친상, “노환으로 별세” 향년 101세

가수 하춘화가 부친상을 당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하춘화를 가수로 키워낸 하종오(101) 옹이 8일 오전 7시 23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10월 29일 전남 영암에서 개관하는 ‘한국 트로트 가요센터’ 설립 토대 마련에 기여했다. 둘째딸인 하춘화의 60여 년 가수활동을 통해 모은 자료을 고향인 영암군에 기증했다.

소속사는 “하종오 옹은 한국 전통가요를 보존하고 발전시켜 세계에 알리고 인재 양성을 통해 미래 후세들에게 큰 문화유산으로 물려줄 일을 마지막 업적으로 남겼다”고 전했다. 가요 ‘영암아리랑’을 탄생시킨 주인공이기도 하다.

유족으로는 김채임 여사와 춘매·춘엽·춘광 씨가 있다.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 발인 10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