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성 “韓 영화 캐스팅 안되는 이유? 투자자 갑질에 폭발”

입력 2019-07-08 14: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보성 “韓 영화 캐스팅 안되는 이유? 투자자 갑질에 폭발”

김보성이 한국 영화 출연이 어려워진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진행된 SBS 미디어넷 유튜브 콘텐츠 ‘보성강림’ 촬영에서 김보성은 팟캐스트 최정상 인기 프로그램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의리 테스트를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보성은 “봉준호 감독이 작품에 김보성과 김보성의 친한 배우를 후보로 두고 있을 때 미팅 장소에서 후배의 뒷담화를 하면 주연 배우로 발탁될 수 있는 상황이다. 김보성의 의리는?”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김보성은 자신의 과거 이야기를 꺼내며 답을 대신했다. “저는 후배 때문에 영화 VIP 시사회 장소에 초대를 받아 갔다가 뒤풀이 장소에서 투자자가 하도 갑질 하고 인격 모독을 해서 그 자리를 부셔버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 뒤집어 엎어서 그 다음부터 한국 영화 캐스팅이 잘 안 된다”라며 “(투자자와)화해를 하고 싶은데 화해도 할 수 없고 약간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보성은 투자자에게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부디 마음을 푸시고...”라고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