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든든한 여진구, 복덩이 같아”

입력 2019-07-08 14:4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호텔 델루나’ 이지은 “든든한 여진구, 복덩이 같아”

배우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가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먼저 이지은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새 주말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여진구가 확정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든든하고 기뻤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 대본 리딩 때 준비를 정말 많이 해왔더라. ‘나도 여진구 만큼 열심히 해야겠다’는 긴장감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여진구를 볼 때마다 ‘복덩이’라고 하는데 나도 동의한다. 현장에서 주는 에너지가 정말 좋다. 힘이 나더라. 호흡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왕이 된 남자’를 촬영하면서 준비해야 해서 대본 리딩할 때 급하게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이지은은 내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장만월의 모습에 몰입했더라.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걱정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장만월과 구찬성의 호흡도 중요하지만 직원들, 귀신들과의 호흡도 중요한데 생각보다 훨씬 좋더라. 다들 현장에서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 호흡은 계속 점점 더 좋아질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괴팍한 사장 장만월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주군의 태양’ ‘화유기’ 홍자매가 집필하고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오충환 감독이 연출한다. ‘아스달 연대기’ 후속으로 13일 토요일 밤 9시 tvN 첫 방송.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