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표지훈-강미나, 가수 겸 연기자로 동질감 느껴”

입력 2019-07-08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호텔 델루나’ 이지은 “표지훈-강미나, 가수 겸 연기자로 동질감 느껴”

가수 겸 배우 이지은 표지훈 강미나가 동질감에 대해 언급했다.

이지은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새 주말 드라마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에서 “셋이 모이는 촬영을 많이 하진 않았지만 가수 겸 연기자로서 확실히 동질감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한 번이라도 더 웃게 된다. 나도 모르게 응원하는 마음을 보내게 되더라”며 “가수 활동하면서는 마주친 적이 거의 없다. TV로 많이 봐서 신기하다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표지훈은 “나는 동질감보다는 ‘우와 아이유다’ ‘예쁘다’ ‘와 미나다’라는 생각을 더 했던 것 같다. 촬영하면서 점점 친해지고 좋은 케미스트리를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강미나도 “TV로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까 연예인을 보는 느낌이 많이 들더라. 아직은 촬영이 많이 겹치진 않았는데 앞으로 잘 통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며 웃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이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괴팍한 사장 장만월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주군의 태양’ ‘화유기’ 홍자매가 집필하고 ‘닥터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오충환 감독이 연출한다. ‘아스달 연대기’ 후속으로 13일 토요일 밤 9시 tvN 첫 방송.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