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오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첫 출근

입력 2019-07-08 16: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오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첫 출근

지진희가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정식 첫 출근한다. 갑작스레 대한민국의 국군통수권자가 돼, 한반도 전쟁 위기를 극적으로 해결했던 그에게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에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이제 막 하룻밤을 보낸 박무진(지진희). 그 24시간 사이에도 전쟁이라는 위험한 고비를 넘기며 다리에 쥐가 날 정도로 진땀을 뺐다. 그러나 초유의 국가적 재난으로 전국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그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한층 정돈된 복장으로 청와대 보좌관과 비서진을 이끌고 집무실로 향하고 있는 박무진(지진희). 지난밤 후드티와 청바지 차림으로 허둥대고 당황했던 것과는 확연하게 달라진 모습이다. 첫 출근한 그에게 주어질 첫 번째 임무가 무엇일지, 박무진이 이를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 무엇보다 그의 ‘데이터주의’는 또 어떤 색다른 해결책을 제시할지 궁금해지는 대목.

하지만 아직까지도 박무진은 권한대행직이 단지 국민으로서의 의무라고 생각하는 인물. “권력이라고 하셨습니까? 저하곤 관계없는 말인데요”라며, "이 자리에서 시민의 책무를 다하고 60일 뒤엔 학교로 돌아갈 생각입니다”라며 권력에 대한 욕심보다는 그저 묵묵히 60일 동안 재난을 수습하고 나라를 지키려 한다. 하지만, “권력의지가 없었던 것이 아니라 기회가 없었던 거야, 박대행”이라는 비서실장 한주승(허준호)과 “말 한마디면 세상이 움직이는 걸 목격한 다음에도 대행님이 지금하고 똑같을까요”라는 비서실 선임 행정관 차영진(손석구). 대한민국 최고의 권력자 자리에서 박무진은 어떤 리더로 성장해나갈까.

제작진은 “첫 출근부터 박무진은 자신을 시험대에 세울 사안들에 맞닥뜨린다”라고 예고하며,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본격적인 국정 수습에 나설 박무진이 여러 난관들을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이런 일들을 겪으며 그가 어떤 리더십을 발휘하게 될지 오늘(8일) 방송도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