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정해인의 엔딩은? 마지막 관전포인트3

입력 2019-07-09 08: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봄밤’ 한지민♥정해인의 엔딩은? 마지막 관전포인트3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마지막까지 깊은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이 이번주를 마지막으로 단 4회만을 앞두고 있다. 앞서 주변의 반대에도 서로를 향한 감정을 오롯이 이어오던 ‘이유(이정인+유지호) 커플‘ 앞에 또 한 번 위기가 찾아오며 두 사람이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봄밤’의 이야기가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마지막까지 놓치지 말아야 할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이유 커플의 위기, 불안을 폭발시킨 유지호의 눈물!

늘 차분하고 흔들림 없던 유지호(정해인 분)지만 갑작스레 듣게 된 아들 유은우(하이안 분)의 친엄마 소식에 그는 그동안 쌓인 불안감을 드러냈다. 결국 유지호는 술기운에 이정인(한지민 분)을 향해 자신의 불안감을 폭발시켰고 이정인은 그의 말에 혼란스러움을 느꼈다. 서로에게 의지하며 행복해하던 두 사람이 가슴 속 불안을 극복하고 다시 웃음을 찾을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 유지호를 인정하지 않는 이태학, 그의 반대를 극복할 수 있을까?!

이태학(송승환 분)은 딸 이정인이 이사장의 아들인 권기석(김준한 분)과 결혼할 것을 바래왔다. 하지만 이정인이 권기석과 헤어진 후 싱글대디인 유지호를 만난다는 사실에 분개, 두 사람의 관계를 절대 인정할 수 없음을 단언했다. 유지호의 엄마 고숙희(김정영 분) 역시 두 사람을 향한 걱정 어린 시선을 놓지 못하던 중 우연히 만난 이정인의 엄마 신형선(길해연 분)과 손을 맞잡고 애틋한 마음을 나눴다. 두 엄마의 따스한 위로와 진심이 이어진 가운데 과연 이정인과 유지호가 이태학의 반대를 극복하고 행복한 결말을 맞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행복해지기 위한 이서인의 홀로서기

이서인(임성언 분)의 결혼 생활에 남모를 아픔이 있었다는 사실은 가족들 뿐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앞서 이혼만은 할 수 없다고 고집을 굽히지 않던 남시훈(이무생 분)과 갈등을 이어오던 그녀가 최후의 방법을 쓰기 위한 결심을 한 모습이 공개되었던 상황. 과연 이서인이 어떻게 이혼을 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그녀의 홀로서기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다채로운 이야기들에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봄밤’의 짙은 감성과 한지민과 정해인 두 배우의 멜로 케미가 더해지며 결이 다른 감성 멜로로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을 전해줄 예정이다.

깊이 있는 감성과 현실적인 이야기로 로맨틱한 교감을 일으키며 인생 드라마로 자리잡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이번 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제이에스픽쳐스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