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뮤직페스티벌’ 타이거JK-윤미래-GRAY 등 초특급 라인업

입력 2019-07-09 1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랙뮤직페스티벌’(이하 ’BMF’)이 올해 2회를 맞이하여 더욱 강력해진 라인업을 공개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의정부에 대한 각별한 애정으로 유명한 타이거JK 예술감독이 직접 프로그래밍한 화려한 라인업이 공개 되면서 페스티벌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 증폭 될 것으로 기대 된다.

BMF 라인업으로는 먼저 국내 최정상 힙합 그룹 MFBTY(타이거JK, 윤미래, 비지)와 힙합 레이블 AOMG 대표 프로듀서인 GRAY(그레이), 개성 강한 힙합레이블 영앤리치(SUPERBEE, UNEDUCATED KID, twlv), 폭 넓은 인기를 끌고 있는 래퍼 창모, 독보적인 보이스의 래퍼 우원재, 고등래퍼3 우승자 이영지, 최근 박효신의 ‘굿바이’ 커버 영상으로 큰 화제가 된 ‘소울 커버 장인’ 그렉, 퓨전재즈 밴드 바스커션과 래퍼이자 MC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프라임까지 국내 최고의 힙합 뮤지션들 뿐만 아니라 R&B, 재즈, 블루스 등 다양한 블랙뮤직 장르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화려한 라인업으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BMF는 메인 무대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과 공간구성을 통해 관객들에게 진정한 페스티벌을 선사할 예정이다. 총 3개의 블록으로 구성 된 이번 페스티벌은 메인 공연이 펼쳐지는 ‘BMF Stage’외에도 블랙뮤직에 관심 있는 신예 아티스트만을 위한 ‘슈퍼루키’ 무대와 푸드트럭, 플리마켓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Rookie stage & Market(서브무대)’, 디제잉, 스케이트보드, 펜스아트 등의 스트리트아트 콘텐츠를 녹여 낸 ‘Block Party’까지 힙합문화의 효시로 불리는 블록파티 컨셉을 구현할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이례적으로 메인 무대가 펼쳐지는 9일과 10일 각 1,000명씩 한정으로 ‘Super Mania’ 티켓을 오픈 하며 또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7월 11일 오후 2시 예스24공연(ticket.yes24.com)을 통해 오픈 되는 ‘Super Mania’ 티켓은 기존에 선착순 무료 입장으로 진행 되던 방식에서 예매자들에 한해 BMF stage(메인 무대)와 가까운 ‘Super Mania’ 존 입장 혜택과 리미티드 에디션 KIT를 제공하여 무대와 가까운 위치에서 제대로 축제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하는 한정 티켓이다. 별도의 금액 없이 예매 수수료만으로 예매가 가능하여 폭발적인 반응이 예상된다.

한편, 화려한 라인업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주목 받고 있는 BMF는 오는 9일과 10일 의정부 시청 앞 광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오는 11일 오후 2시 예스24공연을 통해 선예매 티켓인 ‘Super Mania’ 티켓을 무료로 오픈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