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히어로즈 한현희, 역대 최소 경기 100홀드 눈앞

입력 2019-07-09 14: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투수 한현희가 역대 최소경기 100홀드 신기록에 도전한다.

한현희는 7월 8일까지 개인 통산 333경기에 출장해 98홀드를 기록 중으로 100홀드에 단 2홀드만을 남겨두고 있다. 역대 최소경기 100홀드는 2012년 400경기 만에 달성한 권혁(두산)으로 한현희의 최소경기 신기록은 몇 경기가 단축되는지 시간문제일 뿐이다.

지난 2012년 넥센에 입단한 한현희는 그 해 4월 12일 목동 SK전에서 개인 첫 홀드를 올렸으며 2013년 27홀드, 2014년에는 개인 한 시즌 최다 홀드인 31홀드를 기록하며 2년 연속 KBO 홀드상을 수상했다.

역대 KBO 리그에서 100홀드는 2009년 LG 류택현을 시작으로 올 시즌 LG 진해수까지 총 10명이 달성한 바 있다. 한현희가 11번째 100홀드의 주인공이 될 경우 최소경기 100홀드 신기록과 함께 키움 소속으로는 최초의 선수가 된다.

한편, KBO는 한현희가 100홀드를 달성할 경우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