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 최고 투수 퍼포먼스는?…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

입력 2019-07-10 0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페드로 마르티네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별들의 잔치’로 불리는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나선 투수 중 가장 팬들의 기억에 남은 것은 누구일까? 단연 1999년 페드로 마르티네스일 것으로 보인다.

마르티네스는 지난 1999년 보스턴 레드삭스의 홈구장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올스타전에 아메리칸리그 대표로 선발 등판했다.

당시 보스턴의 에이스 마르티네스는 홈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 선발 등판해 놀라운 파괴력을 지닌 내셔널리그의 강타선을 상대한 것.

내셔널리그의 상위 타선은 배리 라킨-래리 워커-새미 소사-마크 맥과이어-맷 윌리엄스. 또 제프 베그웰-마이크 파이자-제로미 버니츠-제이 벨이 뒤를 이었다.

제아무리 마르티네스라 해도 고전할 수 있는 선발 명단. 하지만 마르티네스는 2이닝 동안 무려 삼진 5개를 잡으며 내셔널리그 타선을 압도했다.

첫 타자 배리 라킨 삼진, 래리 워커 역시 삼진. 새미 소사까지 삼진. 1이닝 세 타자 연속 삼진. 마르티네스의 탈삼진 퍼레이드에 펜웨이 파크는 열광의 도가니가 됐다.

이어 마르티네스는 2회 선두타자 마크 맥과이어까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올스타전 첫 4타자 연속 삼진. 맥과이어는 이전해에 홈런 신기록을 세운 타자.

또 마르티네스는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맷 윌리엄스를 2루수 실책으로 내보냈으나, 제프 베그웰을 삼진으로 잡은 뒤 2루 도루 저지에 성공했다.

이에 마르티네스는 홈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5탈삼진의 놀라운 기록을 작성한 뒤 최우수선수(MVP)로 꼽혔다.

마르티네스의 이 1999년 올스타전 기록은 투수가 MVP를 받기 위해서는 어떠한 성적을 내야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