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VS이지훈, 첫만남부터 팽팽 설전

입력 2019-07-10 08: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Y컷]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VS이지훈, 첫만남부터 팽팽 설전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이지훈과 팽팽한 기싸움을 벌인다.

오는 7월 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측은 10일 초면부터 팽팽하게 맞서는 구해령(신세경 분)과 민우원(이지훈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해령과 우원의 첫 대면 순간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예문관 사관 선후배로 만날 훗날을 까맣게 모른 채 길거리에서 한 치 물러섬 없이 찌릿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먼저 해령이 우원을 향해 어딘가 억울한 듯 호소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공무 수행 중이던 우원은 난데없이 들이닥친 해령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해령이 우원에게 역대급 돌직구를 날릴 예정이다. 이는 조선 전체를 발칵 뒤집을 정도의 직언이라고. 우원 역시 해령의 거침없고 발칙한 발언에 자신이 제대로 들은 것이 맞는지 두 귀를 의심하는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마찬가지로 해령의 발언에 기절초풍한 해령의 몸종 설금(양조아 분)이 해령의 입을 틀어막은 채 몸 둘 바를 모르고 있어 대체 해령이 무슨 말을 한 것인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높인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과 우원이 사관 선후배로 만나기 전 불 같은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면서 “좀처럼 평정심을 잃지 않는 우원에게 충격을 안긴 해령의 발언은 과연 무엇일지, 두 사람의 만남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17일 밤 8시 55분에 M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