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정해인 ‘유열의 음악앨범’ 8월 개봉, 감성 포스터 공개 [공식]

입력 2019-07-10 08: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고은♥정해인 ‘유열의 음악앨범’ 8월 개봉, 감성 포스터 공개 [공식]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레트로한 감수성이 돋보이는 런칭 포스터를 공개하며 오는 8월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물이다.

김고은과 정해인,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런칭 포스터를 공개하며 8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공개된 런칭 포스터에는 레트로한 감성이 가득한 제과점을 배경으로 그 시절 미수와 현우로 완벽 변신한 김고은, 정해인 두 배우의 환한 미소가 담겨있다. 포스터 속 ‘미수제과점’은 1994년 우연히 그곳에 들른 현우로 인해 두 사람이 처음 만나게 되는 기적이 펼쳐지는 장소이기도 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미수, 현우 두 사람 모두의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 기억되는 공간 ‘미수제과점’의 모습이 담긴 '유열의 음악앨범' 첫 런칭 포스터는, 이후 이 영화를 극장에서 만나게 될 관객들에게도 각별한 의미로 전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마치 예전에 우리가 살았던 그 동네, 그 자리에 실제로 존재했을 것만 같이 익숙하면서도, 더 반가운 모습이 그대로 재현되어 있어, 90년대에 대한 기억이 남아있는 이들에게는 그 시절의 추억을, 그렇지 않은 관객들에게는 새로우면서도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두근두근 돌아가고 싶은 그 시절 그 순간’ 이라는 카피 아래 활짝 웃고 있는 두 배우의 표정만으로도 설렘이 가득 묻어 난다. 현실의 한 순간을 미려하게 포착하는 정지우 감독의 섬세한 감정 연출이 더해진 영화는 오랜 시간 운명 같이 반복되는 엇갈림 속에서도 서로에 대한 사랑을 간직하고자 하는 미수와 현우의 설레는 마음이 애틋하게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지우 감독 특유의 섬세한 표현과 공감가는 연출, 그리고 김고은, 정해인 두 배우의 반짝 반짝 빛나는 멜로 케미스트리로 벌써부터 많은 예비관객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8월 개봉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