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측 “모친 13억원 채무 불이행? 상황 파악중” [공식입장]

입력 2019-07-10 08: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혜수 측 “모친 13억원 채무 불이행? 상황 파악중” [공식입장]

배우 김혜수가 모친 채무 불이행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따르면 김혜수의 어머니가 사업을 이유로 지인들로부터 13억 원을 빌린 뒤 몇 년이 지나도록 갚지 않고 있다. 김혜수의 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 있다.

김현정은 방송에서 “피해자들이 김혜수의 이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어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혜수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10일 동아닷컴에 "정확한 상황을 파악중이다"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