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에서 또 역사 쓴 류현진, 후반기 출항 준비 끝

입력 2019-07-10 15: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괴물’이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

류현진(32·LA 다저스)의 새 역사는 정규시즌을 넘어 올스타전에서도 이어졌다.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 선발등판한 그는 앞선 선배들의 부진까지 지우며 무실점으로 임무를 완수했다. 이벤트 매치를 성공적으로 마친 그는 이제 후반기 ‘사이영상 대관식’을 준비하고 있다.

●별들의 잔치에서도 빛난 팔색조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9 MLB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NL)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한국인 선수가 MLB 올스타전에 출장한 건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에 이어 네 번째. 하지만 선발등판한 건 류현진이 유일했다.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AL)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휴스턴)에게 빗맞은 중전안타를 허용했다. “세 타자로 깔끔히 끝내고 싶다”는 다짐은 물거품이 됐지만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은 올스타전에서도 빛 났다. DJ 르메이유(뉴욕 양키스),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등 쟁쟁한 타자들을 연거푸 땅볼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선배 박찬호(1이닝 1실점·패전), 김병현(0.1이닝 2실점)의 부진과 다른 결과였다.

올스타전에서 승리한 리그에게 주어지던 월드시리즈 어드밴티지는 2017년을 끝으로 사라졌지만 승리수당 2만 달러(약 2200만 원)가 있기에 대충 뛰는 선수는 없었다. 아롤디스 채프먼(양키스)은 99.9마일의 빠른 볼을 뿌렸다. 류현진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날 포심 패스트볼의 평균구속은 약 142㎞(88.3마일)로 시즌 평균(145㎞)보다 약간 떨어졌지만 투심과 커터의 평균구속은 시즌 때와 비슷했다. 여기에 커터(4개), 포심(3개), 투심(2개), 체인지업(2개), 커브(1개)를 고루 던지며 특유의 팔색조 매력도 과시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리그 경기와 큰 차이는 없었지만 확실히 재밌었다. 자주 출전하고 싶다. 1이닝을 깔끔하게 끝낸 것 같다”고 자평했다.

●불참 택한 라이벌, 후반기가 중요하다

류현진은 전반기 17경기에서 10승(NL 1위)2패, 평균자책점 1위(MLB 1위)로 리그를 평정했다. 하지만 후반기가 남아있다. 다저스가 71경기를 남겨두고 있기에 5인 로테이션을 감안하면 류현진에게는 14경기 안팎의 등판 기회가 주어질 전망이다. 출국 당시부터 목표로 내걸었던 20승 달성을 장담할 수 없는 일정이다.

대부분의 팀들은 올스타브레이크를 기준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재편성한다. 아직 다저스 구단의 공식 발표는 없지만 13일부터 시작되는 보스턴과 후반기 첫 3연전 등판이 확실시된다. 올스타전의 1이닝 12구 투구를 불펜피칭 개념으로 생각한다면 후반기 첫 경기인 13일 등판도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NL 사이영상 레이스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맥스 슈어저(워싱턴)는 올스타전 불참까지 선언하며 정규시즌 집중을 선언했다. 잠시 여유를 만끽한 류현진의 시선은 이제 후반기에 고정돼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