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원팀 “설렘 주는 그룹되고파”…여름 맞춤송 ‘롤링롤링’ (종합)

입력 2019-07-10 16: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원팀 “설렘 주는 그룹되고파”…여름 맞춤송 ‘롤링롤링’ (종합)

그룹 1TEAM(루빈, BC, 진우, 제현, 정훈)이 누군가에게 설렘을 주는 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데뷔 앨범을 발표한 후 약 4개월만에 여름 맞춤송 ‘롤링롤링’으로 컴백했다.

10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선 원팀의 미니 2집 'JUS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BC는 이날 “첫 번째 앨범을 준비하면서 과정 등을 경험했다. 2집을 준비하면서 더 재미있게 작업할 수 있었다. 타이틀곡 ‘롤링롤링’을 듣고 정말 신났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 제현은 “1집 보다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려고 노력했다. 컴백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제현은 “1집 활동 끝나고 보완을 해 컴백했다. 팬들에게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 루빈은 “4개월만에 컴백했다. 부담스럽지만 이겨내기 위해 멤버들과 함께 노력했다”, 정훈은 “나는 설렜다. 육체적으로는 힘들지만 팬들을 빨리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라고 컴백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두 번째 미니앨범 'JUST'는 방탄소년단, 엑소 등 국내 최정상 그룹의 곡을 작업한 디바인채널(Devine Channel)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타이틀곡 '롤링롤링'은 FUTURE R&B 장르를 기반으로 한 슬로우 템포의 댄스곡으로 주변 시선 따위 신경 쓰지 않고 자기 방식대로 '걍 마이웨이' 하자는 당찬 소년들의 귀여운 경고를 노래한다.

제현은 “‘롤링롤링’이라는 가사처럼 가슴을 돌리면서 추는 춤이 포인트다”, 정훈은 “태닝 춤도 있다. 바닥에 누워서 태닝을 하는듯한 느낌을 표현한 동작이다”라고 퍼포먼스 일부를 소개했다.

멤버들은 타이틀곡을 소화하기 위해 그냥 놀기로 했다. 정훈은 “자유로운 느낌, 재미있게 노는 느낌을 표현하려고 했다. 무대에서도 가식적이지 않고 즐기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제현은 “무대에서 즐기려면 안무를 완벽하게 숙지해야한다고 생각해서 안무에 중점을 두고 연습을 했다”고 노력한 부분을 언급했다.

뮤직비디오는 미국 LA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해 LA의 청량하고 맑은 분위기를 연출, 원팀 멤버들은 나른한 여름 속 선명하고 몽환적인 느낌을 표현했다. 이에 대해 BC는 “처음으로 해외에 가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우리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았다. 휴가를 못 다녀오는 분들이 있다면 ‘롤링롤링’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대리만족을 해달라”, 제현은 “나는 처음으로 해외에 가봤다. 비행기를 타고 그렇게 멀리 가 신기했다”고 촬영 비화를 추억했다.


타이틀곡을 비롯해 'TAK!'은 몽환적인 분위기의 힙합 비트 위에 중독성 있는 나른한 톤의 보컬과 랩을 더한 힙합 곡이며 여름 맞춤곡 'ICE IN THE CUP'은 멤버 BC가 직접 작사, 작곡한 시원하면서 말랑말랑한 느낌의 트랙이다. 자작곡을 수록한 BC는 “즐겁게, 좋아서 만든 곡이 우리 앨범에 실려서 영광이다. 멤버들도 좋아해줘서 고맙다. 멤버들이 잘 소화해줘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데뷔 후 처음으로 금일(10일) 저녁 8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 팬콘을 개최하고 팬들을 만난다. 지난 3월 데뷔곡 '습관적 VIBE' 활동 당시 국내뿐 아니라 미국, 유럽, 남미 등 해외 각지의 많은 팬들이 보내준 성원과 공연 요청에 보답하고자 개최되는 것이다. 원팀은 이 자리에서 신곡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관련해 루빈은 “팬들 덕분이다. 감사하다. 우리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는 자리니 많이 기대해달라. 설렌다”, 제현은 “미니콘서트를 넘어서 보다 더 큰 곳에서, 올림픽 체조경기장 만석으로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해 활동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올렸다.


끝으로 정훈은 “올해 열심히 활동해서 신인상을 받고 싶다. 개인적으로는 BC처럼 다음 앨범에는 랩 메이킹에 참여하고 싶다”, 루빈은 “‘습관적 바이브’ 최고 성적이 Mnet ‘엠카운트다운’ 9등이었다. 이번에는 5등 안에 들었으면 좋겠다. 우리가 받고 싶은 선물을 대표님이 미리 사주셨다. 꼭 5등을 하겠다”, BC는 “믿고 듣는 원팀, 기대되는 원팀, 설레는 원팀이 되고 싶다. 어떤 가수의 컴백을 기다리면서 설레했던 것처럼 우리도 누군가에게 설렘을 주는 그룹이 되면 좋겠다”고 각오를 나타냈다.

총 3개 곡이 수록된 원팀의 새 앨범은 내일(11일) 저녁 6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