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우식, 충무로 흥행작엔 그가 있다…‘사자’ 특별출연

입력 2019-07-11 07: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우식, 충무로 흥행작엔 그가 있다…‘사자’ 특별출연

영화 ‘사자’가 최우식의 특별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서준을 비롯 안성기, 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국민배우와 젊은 피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모으는 영화 ‘사자’가 충무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최우식의 특별 출연으로 극의 풍성함을 더할 것이다.

모든 것이 리셋된 ‘자윤’과 그녀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 감각적인 스타일의 액션으로 2018년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사로잡은 ‘마녀’에서 최우식은 미스터리한 인물 ‘귀공자’ 캐릭터를 통해 강렬한 연기 변신은 물론 강도 높은 액션 연기까지 소화해 화제를 모았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작품 ‘기생충’에서 최우식은 전원백수 가족의 장남 ‘기우’ 역으로 분해 탄탄한 연기력과 엉뚱한 매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장르 불문 캐릭터 불문 섬세한 연기력으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최우식이 ‘사자’에서 ‘최신부’ 역으로 특별 출연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구마 사제 ‘안신부’를 곁에서 도우며 구마 의식에 최선을 다하는 ‘최신부’는 ‘안신부’를 통해 한층 성장해가는 인물로 극에 풍성함을 더할 것이다. 특히 최우식은 특별 출연에도 불구하고 ‘안신부’ 역의 안성기와 함께 촬영 전부터 라틴어 대사를 연습해 영화의 리얼함을 높일 예정이다. 이에 최우식은 “한국어 대사보다 라틴어 대사가 더 많아서 준비하는 데 쉽지 않았다. 하지만 ‘사자’와 같은 장르의 영화를 좋아해서 재미있게 촬영했다”며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마녀’, ‘기생충’에 이어 최우식의 대체불가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는 ‘사자’는 올 여름 가장 젊고 신선한 시너지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2019년 최고 기대작 ‘사자’는 오는 7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