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속물 변호사 윤균상vs고등학생 용의자 장동주

입력 2019-07-11 08: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터 기간제’ 속물 변호사 윤균상vs고등학생 용의자 장동주

속물 변호사 윤균상과 살인혐의를 받고 있는 고등학생 용의자 장동주의 살벌한 첫 접견이 공개됐다.

17일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극본 장홍철 연출 성용일)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에는 속물 변호사 윤균상(기무혁 역)과 ‘명문고 여고생 살인사건’의 고등학생 용의자 장동주(김한수 역)의 숨막히는 접견 현장이 담겨 있다. 서로 협조해야 할 두 사람이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팽팽하게 맞선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먼저 윤균상은 먹잇감을 향해 다가가는 하이에나처럼 장동주를 집어삼킬 듯 다가가고 있다. 용의자의 이야기를 들으려는 일반적인 변호사들과는 다르게 매서운 기세로 장동주를 압박해 눈길을 끈다. 이어 자리에서 일어나 장동주를 내려다보는 윤균상의 표정은 변호를 할 수 없겠다는 듯 싸늘하다.

그런가 하면 자신을 압박해오는 윤균상의 살벌한 눈빛을 그대로 맞받아치는 장동주의 모습도 주목할 부분. 무엇보다 자신의 살인 혐의를 벗겨줄 든든한 아군인 변호사 윤균상에게 분노의 눈빛을 보이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압도적 포스를 보여주는 윤균상과 살아있는 눈빛을 보여주는 신예 장동주의 스파크를 튀는 신경전이 기대감을 높인다.

제작진은 “포스를 드러낸 윤균상과 주목할 신예 장동주의 미친 연기력이 첫 회를 책임질 것”이라며 “두 사람의 폭발적인 기싸움에 마치 이 곳이 접견실이 아니라 취조실 같았다. 물오른 윤균상과 등장부터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을 장동주의 에너지에 현장 스태프까지 압도될 정도였다. 첫 만남부터 살벌한 연기를 보여준 두 사람의 대면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