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서정연 “좋은 분들과 함께해 행복했다” 종영 소감

입력 2019-07-11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봄밤’ 서정연 “좋은 분들과 함께해 행복했다” 종영 소감

서정연이 현실감 가득한 연기로 '워너비 선배' 캐릭터를 완성했다.

서정연은 11일 종영을 앞둔 MBC 수목드라마 ‘봄밤(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에서 약사 ‘혜정’으로 분해 지호(정해인 분)와 정인(한지민 분)의 로맨스 흐름에 조력했다.

혜정이 지호의 속마음을 꿰뚫어 보며 전한 진심 어린 말들은 안방극장에도 위로와 공감을 전했다. 서정연의 담담한 어투와 섬세한 표현력은 대사들의 의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봄밤’을 보는 또 하나의 재미로 작용하기도 했다.

또 서정연은 마지막까지 주변 사람들을 챙겨주는 따뜻함은 물론, 친근하고 믿음직한 조언자로서의 면모 등 현실감 넘치는 모습까지 그려내 ‘워너비 선배’의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

촬영을 마치며 서정연은 "마지막이라는 게 아직 실감 나지 않는다”며 “좋은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시청자분들이 함께 공감해주시고,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주신 반응들 덕에 촬영을 하며 더욱 힘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마지막 회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서정연은 드라마 일정과 더불어 최근까지 연극 ‘킬미나우’로도 관객을 만났다. ‘킬미나우’에서 제이크의 연인 ‘로빈’으로 분한 그는 고혹적이면서도 유쾌한 캐릭터로 완벽 변신, 드라마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감동과 재미를 전달했다.

장르를 오가며 자신만의 연기력으로 시청자, 관객들과의 성공적 소통을 증명한 서정연의 다음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