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지창욱·원진아·윤세아 美친 케미, ‘날 녹여주오’ 대본리딩 공개

입력 2019-07-11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창욱·원진아·윤세아 美친 케미, ‘날 녹여주오’ 대본리딩 공개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가 웃음으로 초토화된 대본 연습 현장을 전격 공개됐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생존하기 위해선 체온이 33°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의 온도가 상승하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게 되는 발칙한 해동 로맨스.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백미경 작가와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 최고의 히트작 메이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6월 서울 상암동에서 진행된 ‘날 녹여주오’의 첫 대본 연습에는 백미경 작가와 신우철 감독을 비롯해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 김원해, 심형탁, 전수경, 최보민, 윤석화, 정해균, 길혜연, 서정연, 윤나무 등 주요 출연진이 총출동했다. 이름만으로도 기대와 신뢰가 동시에 생기는 연기파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이날 현장은 시종일관 뜨거운 열기와 유쾌한 웃음으로 가득했다.

“시작하기 전보다 마치고 난 후가 더욱 행복한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라는 백미경 작가와 각자의 소개를 마친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시작된 대본 연습. 냉동인간이 되었다 깨어난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을 연기하는 지창욱은 잠들어있던 20년의 시간 동안 세월을 정통으로 맞아버린 후배와 동생들 사이에서의 깨알 같은 웃음 포인트를 콕콕 집어내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마동찬과 함께 깨어난 또 다른 냉동인간 고미란 역의 원진아는 당차고 악착같은 면도 있는 예측 불가의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0년 만에 깨어나 너무 변해버린 세상에 혼란스러운 모습을 완벽하게 그려낸 그녀는 첫 대본 연습부터 ‘고미란’ 그 자체였다. 이어 마동찬의 첫사랑이자, 차갑고 냉정한 속물로 변해버린 아나운서 나하영으로 분한 윤세아는 20년 전 그때 그 모습 그대로 나타난 마동찬의 모습에 동요하는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실제 촬영을 기대하게 했다.

이날 현장을 웃음 폭탄으로 초토화시킨 또 다른 주역들은 바로 임원희, 김원해, 전수경. 각각 20년 전 마동찬의 후배였던 조감독 손현기와 동생 마동식, 마동주로 분해, 20년의 공백이 가져온 상황을 웃음으로 승화시킨 것. 현재는 방송사 예능국장이지만 젊은 모습이 그대로 박제돼버린 마동찬 앞에서는 여전히 꼼짝 못하는 손현기, 마흔을 훌쩍 넘어버린 나이지만 마동찬을 ‘형’, ‘오빠’라 부르며 동생 애교를 부리는 마동식, 마동주의 상황이 이들의 완벽한 연기를 만나니, 수많은 코믹 명장면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뿐만 아니라 유쾌한 감초 연기로 작품에 재미를 더한 미란의 구 남친 황병심 역의 심형탁을 비롯해, 20년 사이 사모님에서 괴팍하게 늙어버린 동찬의 엄마 김원조 역의 윤석화, 방송국 국장에서 사장이 된 김홍석 역의 정해균, 미란 엄마 역의 길혜연, 미란의 친구이자 병심의 부인 오영선 역의 서정연 등 어느 작품에서나 존재감을 드러내는 연기파 배우들은 각자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제작진은 “첫 대본 연습부터 백미경 작가의 몰입력 있고 유쾌한 스토리에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가 더해졌고, 정신없이 웃다보니 대본연습이 끝나있었다. 인물 간의 흥미로운 설정이 만들어낸 유쾌한 케미와 더불어 배우들의 연기 변신도 기대하셔도 좋다”라는 후일담을 전했다. 이어 “해동 로맨스와 냉동 미스터리를 선보일 ‘날 녹여주오’는 백미경 작가의 흥미진진한 대본과 명불허전 신우철 감독의 연출을 만나 시청자 여러분들의 마음도 녹일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날 녹여주오’는 올 하반기,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tvN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