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종영소감 “발레에 애정 갖게 됐다”

입력 2019-07-11 09: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종영소감 “발레에 애정 갖게 됐다”

배우 이동건이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동건은 11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단, 하나의 사랑’으로 인해 발레에 대해 많이 배우고 애정을 갖게 됐다. 드라마에 참여해 준 무용수분들이 열심히 해주셨기 때문에 멋진 발레 장면들이 많이 나올 수 있었다. 화려하고 웅장한 발레 신들이 많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또 “함께한 배우, 감독님, 스태프분들도 촬영하는 동안 고생 많으셨다. 많은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촬영했음에도 힘들지 않고 즐겁게 촬영했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단, 하나의 사랑’을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동건은 ‘단, 하나의 사랑’에서 신 앞에 인간과의 사랑을 맹세해 버림받은 천사 지강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상처부터 삶의 의미를 되찾고자 하는 모습까지 캐릭터의 서사를 충분히 쌓았다. 이동건이 보여준 안정적이고 섬세한 연기는 ‘믿고 보는 배우’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입증하며 앞으로 활동을 기대하게 한다.

한편 이동건이 출연한 KBS2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늘(11일) 밤 10시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