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레벨업’ 성훈, 한보름과 재회후 응급실행…무슨 일일까

입력 2019-07-11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레벨업’ 성훈, 한보름과 재회후 응급실행…무슨 일일까

성훈이 한보름과의 만남 이후 정신을 잃고 응급실로 향한다.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극본 김동규/ 제작 iHQ)에서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로 등장했던 안단테(성훈 분)가 돌연 응급실에 누워 있는 모습으로 발견되며 놀라움을 안길 예정이다.

앞서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회생을 맡을 생각이 없다고 선언한 뒤 휴가를 떠나겠다며 부산행 열차에 올라탄 그는, 주주들의 심기를 건드린 행동으로 몇 년째 위협(?)에 시달리는 신연화(한보름 분)의 옆에 우연히 앉아 그녀를 오해하게 만든 바 있다. 박 실장(데니안 분)이 자신 몰래 서류 사이에 끼워 넣은 조이버스터 실사보고서를 보고 분노하는 안단테의 모습에 신연화가 그를 주주 중 한 명으로 착각했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안단테를 오해한 신연화는 계속해서 그로부터 도망치며 마치 추격전이 벌어지는 듯한 엉뚱한 상황을 연출했고, 1화 말미에 우연히 곽한철(차선우 분)의 게스트하우스에서 정면으로 안단테와 마주치며 깜짝 놀라는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이어 오늘(11일) 방송될 2화에서는 신연화와의 만남 이후 정신을 잃은 채 응급실로 향한 안단테의 모습이 공개된다고 해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병실에 누워 있는 안단테 옆에서 걱정스러운 얼굴로 앉아 있는 배야채(강별 분)의 모습이 함께 공개되며 네 청춘남녀의 사각 로맨스 전개에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레벨업’ 관계자는 “각기 다른 개성의 네 남녀가 우연히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되면서 새로운 사건들이 펼쳐진다. 조이버스터의 회생을 둘러싼 성훈과 한보름, 차선우 그리고 강별 사이의 일들이 본격적으로 얽히고설킬 예정이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2회 방송을 향한 기대가 상승하고 있다.

이처럼 예측 불가능한 전개를 예고하고 있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늘(11일) 밤 11시 2회가 방송된다.

사진|iHQ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