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데니안, 캐릭터 소화력 ‘찰떡’→능청스러움 폭발

입력 2019-07-11 10: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레벨업’ 데니안, 캐릭터 소화력 ‘찰떡’→능청스러움 폭발

가수 겸 배우 데니안의 캐릭터 소화력이 ‘레벨업’ 했다.

데니안은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 극본 김동규)에서 코믹한 표정연기와 능청스러운 오버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지난 10일(수)에 첫 방송된 ‘레벨업’ 1회에서는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 CRC’에서 까칠한 본부장 단테(성훈 분)와 그의 곁을 지키는 박실장(데니안 분)이 등장, 쉴 틈 없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실장은 회의 중 자신에게 의사 결정을 떠넘기는 단테의 눈치를 보며 “상 엎어버리고 나갑시다!”라고 외치다 역으로 부장들의 원성을 사는가 하면, 활자 중독인 단테가 ‘조이버스터’ 관련 자료를 읽을 수밖에 없도록 눈속임을 하는 소심한 복수를 펼치며 재미를 더한 것.

이때 데니안은 코믹한 표정 연기와 과장된 몸짓까지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물오른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었다. 상황에 따라 변하는 대처능력과 쾌활하고 장난기 넘치는 모습은 유쾌한 웃음이 터져 나오게 만드는 깨알 재미로 눈길을 끌었다.

‘레벨업’은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MBN ‘레벨업’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