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부채가오리 아쿠아리움 내 자연번식 성공

입력 2019-07-11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멸종위기 해양생물, 국내 최초 성공
총 6마리 탄생, 8월께 일반에 공개


서울 잠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대표 박동기)는 8일 멸종 위기 해양생물인 부채가오리의 아쿠아리움 내 자연번식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이날 태어난 부채가오리는 6마리다.

이번 번식은 멸종위기 해양생물인 부채가오리의 성장부터 짝짓기 및 출산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이 자연이 아닌 아쿠아리움 내에서 이루어졌다는데 의의가 있다. 부채가오리는 한번에 보통 5~8마리의 새끼를 낳지만 번식 활동이 활발한 편이 아니라 번식이 어렵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2014년 부채가오리 새끼를 반입해 번식을 목표로 실제 생육환경과 유사한 수조환경 조성, 암수 성비 조성, 초음파 임신 검사 등의 특별 관리를 수행해왔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전시 준비 등을 거쳐 부채가오리를 8월경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다.

부채가오리는 매가오리목 색가오리과에 속하는 해양생물로, 인도양, 태평양 등의 열대 및 아열대 해역에서 주로 서식한다. 성체의 경우 최대 2m까지 성장하나 성장속도가 느리다. 부채가오리는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에서 발표하는 멸종 위기 동식물 보고서 ‘레드 리스트’에서 ‘취약’ 등급(야생에서 멸종 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음)에 해당하는 어종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