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PD “이민정, 새침보다 털털…방송서 잘 드러날 것”

입력 2019-07-11 15: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빌리아의 이발사’ PD “이민정, 새침보다 털털…방송서 잘 드러날 것”

‘세빌리아의 이발사’ 연출을 맡은 김동호 PD가 이민정의 예능 섭외 이유를 밝혔다.

1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MBC 에브리원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 발표회가 열렸다. 이민정, 정채연, 에릭, 앤디, 김광규 등이 참석해 취재진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김 PD는 “유튜브에서 이남열 이발사의 영상을 보고 방송용으로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스페인 하숙집’, ‘윤식당’과 비슷하다는 말을 기획 단계부터 들었지만 우리는 스타일링에 관한 것이니 만큼 보여지는 것이 다를 것 같다”고 자신했다.

또한 그는 이민정 섭외에 대해 “고민도 많이 한 것으로 안다. 이민정 씨가 스타일링에 관심이 많다”면서 “드라마 속 새침한 모습과 달리 털털한 면도 많다. 방송에서 잘 드러날 것”이라고 답했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와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가 톱스타 연예인 크루들과 함께 스페인 미용실에서 펼치는 동서양 문화 충돌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11일 밤 10시 10분 첫 방송된다.

사진=뉴스1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