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제 잘못”…‘호구의 연애’ ‘멜로가 체질’ 비상

입력 2019-07-11 17: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제 잘못”…‘호구의 연애’ ‘멜로가 체질’ 비상

배우 오승윤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힌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방송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오승윤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11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사 확인 결과,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다.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현재 오승윤은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 중이며, JTBC에서 방송 예정인 ‘멜로가 체질’에도 출연한다. 그의 향후 출연은 어떻게 정리될까.


이에 대해 ‘호구의 연애’ 측과 ‘멜로가 체질’ 측 모두 동아닷컴에 “현재 오승윤의 하차 여부와 관련해서는 논의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승윤은 지난 6월26일 오전 인천 서구의 한 도로에서 여자친구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 다음은 오승윤 음주운전 방죄 혐의 관련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오승윤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입니다.

소속사 확인 결과,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인천시 서구에서 동승하고 있던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했습니다. 이로 인해 오승윤은 인천 서부경찰서에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입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