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종영까지 단 4회…훈훈한 현장 스틸컷 공개

입력 2019-07-13 13: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몽’ 종영까지 단 4회…훈훈한 현장 스틸컷 공개

종영까지 단 4화를 남겨둔 MBC ‘이몽’의 현장 비하인드 스틸이 대 방출됐다. 훈훈한 현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겼다.

매회 실존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역사를 재조명하며 짙은 감동을 선사하고 있는 MBC 특별기획 ‘이몽’이 오늘(13일) 밤 9시 5분부터 70분간 마지막 회 방송만을 앞두고 있다. 이 가운데 ‘이몽’ 측이 이요원(이영진 역)-유지태(김원봉 역)-임주환(후쿠다 역)-남규리(미키 역)-이해영(히로시 역)-허성태(마쓰우라 역)-조복래(김남옥 역)-백승환(마자르 역)의 마지막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이요원과 유지태는 함박 웃음을 짓고 있는데 서로 닮은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이들의 남매 같은 친근한 케미가 비하인드 스틸 속에서도 뿜어져 나와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 짓게 만든다. 이에 더해 이요원은 쉬는 시간에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모습. 유지태는 눈발이 휘날리는 날씨에도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심쿵을 유발한다.

임주환은 쉬는 시간 말과 아이컨택을 하며 교감하는가 하면, 모니터를 향한 집중의 눈빛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남규리는 레드 드레스부터 화이트 퍼 재킷까지 다양한 스타일링을 완벽 소화하며 미모를 빛내고 있어 보는 이들을 단숨에 매료시킨다.

이밖에도 이해영은 온화한 미소로, 허성태는 잔망미 넘치는 브이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엇보다 장난기 넘치는 표정의 조복래는 백승환과 현실 형제 같은 절친 케미로 마음을 훈훈하게 만든다.

이에 ‘이몽’ 측은 “그 동안 ‘이몽’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요원과 유지태의 마지막 독립 운동이 펼쳐질 오늘 최종회 방송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오늘(13일) 밤 9시 5분에 마지막 회가 70분간 방송된다.

사진=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