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박스] ‘토이 스토리4’ 300만 관객 돌파, 레전드 시리즈 명성 잇다

입력 2019-07-13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이 스토리4’ 300만 관객 돌파, 레전드 시리즈 명성 잇다

영화 ‘토이 스토리4’가 개봉 24일째인 13일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토이 스토리4’가 개봉 4주차인 13일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토이 스토리4‘는 우리의 영원한 파트너 ‘우디’가 장난감으로서 운명을 거부하고 도망간 ‘포키’를 찾기 위해 길 위에 나서고 우연히 오랜 친구 ‘보핍’을 만나 새로운 삶의 의미를 찾게 되는 이야기.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개봉 4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최단 속도 및 역대 디즈니 애니메이션 최단 속도 타이 기록(‘겨울왕국’)을 세운 데 이어 개봉 11일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또다시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최단 기간 200만 돌파 타이 기록(‘인크레더블2‘, ‘인사이드 아웃’)을 경신했던 ‘토이 스토리4’가 개봉 24일만에 누적 관객수 300만명을 돌파하며 막강한 흥행 파워를 과시했다.

이는 ‘코코’(25일), ‘인크레더블2’(27일)보다 빠른 속도이자 ‘인사이드 아웃’(18일)의 뒤를 이어 역대 픽사 애니메이션 중 두번째 빠른 기록. 시리즈 사상 최고의 스케일과 4배 더 강력해진 재미와 감동, 사랑스러운 캐릭터들로 찾아온 ‘토이 스토리4’는 아이부터 어른까지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레전드 시리즈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북미에서는 누적 3억 2천만불의 흥행 수익을 거두며 ‘토이 스토리’, ‘토이 스토리2’의 전체 흥행 수익을 훌쩍 넘긴 것은 물론, 2019년 북미 전체 영화 흥행 순위에서 ‘어벤져스: 엔드게임’, ‘캡틴 마블’에 이어 3위를 차지해 놀라움을 더했다.

식지 않는 흥행세로 레전드 시리즈의 위용을 자랑하는 영화 ‘토이 스토리4’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