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를 만나다①] ‘런닝맨’ PD “전소민-양세찬 확신, 이광수 고마워” (인터뷰)

입력 2019-07-14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0년 7월 1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9년째 시청자들과 함께 달리고 있는 SBS 대표 장수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존폐를 논할 만큼 크고 작은 위기도 겪었지만 그때마다 ‘런닝맨’은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그리고 그 도약의 중심에는 정철민 PD가 있었다.

‘런닝맨’의 막내 조연출로 시작해 서브 연출을 거쳐 ‘런닝맨’의 메인 연출자로 선 정철민 PD. 유재석 못지않게 ‘런닝맨’과 연이 깊은 정 PD는 연출 경력 10년 가운데 6년을 ‘런닝맨’과 함께 보냈다. 지난해에는 잠시 ‘런닝맨’을 떠나 새 예능 프로그램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지난 5월 친정 ‘런닝맨’으로 복귀했다. 돌아온 정 PD가 기획한 빅 이벤트는 ‘런닝맨’ 9주년 팬미팅. 오는 8월 개최를 앞두고 멤버들과 준비에 한창인 정 PD를 만났다.


Q. 지난 5월 ‘런닝맨’에 돌아왔어요. 복귀 소감이 궁금해요.

A. 친정에 돌아온 느낌이에요. ‘런닝맨’을 떠났을 때도 멤버들과는 계속 만나오고 있었어요. 미혼인 ‘막내 라인’ 이광수-전소민-양세찬과는 더 자주 봤고요. 그래서 어색함이 없었죠. 자연스럽게 합류했고, 첫 녹화 때부터 다들 잘 해주셨어요.


Q. ‘미추리’ 시즌3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도 큰데 ‘런닝맨’에 복귀했어요. 회사의 제안이었나요, 본인의 의지였나요.

A. ‘미추리’ 시즌2가 끝난 시점에 본부장님을 통해 ‘런닝맨’ 복귀 요청을 전달 받았고 올해에는 ‘런닝맨’에 집중하기로 했어요. 내년에도 ‘런닝맨’을 제가 이어갈지 후임에게 넘어갈 지는 미정인 상황이에요. ‘미추리’ 시즌3 또한 현재로서는 미정이고요.


Q. ‘런닝맨’에 변곡점이 있을 때마다 ‘해결사’처럼 합류했어요. 2017년 4월에 전면에 나섰을 때도 마찬가지였죠.

A. 시청률이 떨어져 있었고 ‘초딩맨’ ‘주작맨’이라는 이미지도 있었어요. 부정적인 이미지에서 탈피하기 위해 픽션적인 요소를 걷어내고 더욱 리얼한 느낌을 추구했어요. 멤버들이 리얼하게 몰입하는 상황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었죠.


Q. 당시 양세찬과 전소민을 투입한 건 ‘신의 한 수’였어요.

A. 제가 먼저 ‘멤버 2명을 추가 영입하고 싶다’고 이야기했었어요. 멤버 간의 케미스트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부분을 고려해 영입했죠. 초반에 우려가 없지는 않았지만 양세찬도 전소민도 담대한 모습을 보여주더라고요. 자연스러운 안착에 대한 확신이 있었죠. 그 과정에서 특히 (이)광수에게 고마워요. 두 사람이 자연스럽게 합류할 수 있도록 본인의 개인시간을 많이 쪼개가면서 같이 만났거든요.


Q. 전소민과 양세찬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A. 전소민은 ‘런닝맨’에 게스트로 나올 때마다 잘 하더라고요. 감탄이 나오는 ‘똘끼’를 보여줬죠. ‘런닝맨’이 아닌 다른 프로그램을 기획했어도 전소민은 꼭 함께 했을 것 같아요. 양세찬은 순발력도 있고 배려심도 깊어요. 투입 초반에 너무 의욕적으로 하면 케미스트리를 해칠 수 있는데 예의 바르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더라고요. 양세찬은 어느 멤버와 있어도 잘 융화되는 사람이에요. 눈에 띄는 전소민에 비해 양세찬은 누군가 ‘희미하다’고 할 수도 있지만 비빔밥에 모두가 고추장이면 맛없잖아요. 어우러지는 맛이 있어야죠. 양세찬에게는 방송 외적으로 고마운 것들이 많아요.


Q. 이제 새 멤버 영입의 계획은 전혀 없나요.

A. 무작정 멤버로 해결하려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해요. 지금의 시스템에서 최대한 노력해보고, 어떤 아이템으로도 시청자의 감흥을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제가 먼저 나갈 거예요. 새로운 제작진으로 새 바람을 일으켜야죠.


Q. 위기에 투입될 때마다 부담감은 없었나요.

A. 아무래도 제가 멤버들과 친분도 있고 성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변화를 주고 싶을 때 자연스럽게 의논할 수 있고요. 늘 부담은 있죠. ‘런닝맨’뿐 아니라 ‘미추리’ 등 모든 프로그램이 부담이 되는 건 맞아요. 하지만 유재석 형과 제 모토가 ‘열심히 노력하는 자에게 인생은 배신하지 않는다’거든요. 열심히 하면 중간은 가더라고요. 주변에서는 왜 일을 벌이냐고 하는데 주어진 시간에 좋아하는 형, 누나, 동생들과 특별한 것을 많이 남기고 싶어요. 언제까지 그 시간을 공유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요.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