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연기 스펙트럼 넓히는 특별한 작품될 것”

입력 2019-11-01 09: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연기 스펙트럼 넓히는 특별한 작품될 것”

배우 안재현이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이강우 역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오는 11월 말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로맨스의 새 지평을 열 것을 예고하고 있다.

극 중 안재현은 오만함이 하늘을 찌르는 외모 집착남 이강우로 분한다. 재벌 3세이자 신화고 이사장인 이강우(안재현 분)는 부족한 것 없어 보이지만 과거 트라우마에 갇혀 사는 인물로,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주서연(오연서 분)과 사사건건 부딪히는 티격태격 상극 로맨스로 좌충우돌 미(美)친 케미를 발산,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짜릿하게 자극시킬 예정이다.

안재현은 “캐릭터의 독특한 설정이 가장 흥미로웠고, 작품에 등장하는 각각 인물들의 개성이 살아있어 굉장히 인상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또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큰 매력을 느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하며 ‘하자있는 인간들’에 끌린 출연 계기와 드라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강우라는 인물과 만났을 때 굉장히 독특하면서도 새롭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만큼 평범하지 않은 설정이라 캐릭터에 대해 깊이 연구하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강우는 겉보기에는 자기주장도 강하고 단단해 보이지만 내면에는 순수하고 귀여운 면이 많은 인물”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덧붙여 “예측치 못한 곳에서 나오는 따스함으로 강우 캐릭터의 반전 매력이 드러날 것 같다”고 강조해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또한 “강우는 과거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살아가는 인물이기에, 상황마다 캐릭터가 느끼는 감정에 최대한 집중했다. 강우에게 이입하려고 노력하면서 작품에 임하고 있다”며 남다른 노력으로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여줄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덧붙여 “강우는 외모 강박증에 걸린 인물이기 때문에 그에 맞춰 몸 관리를 하는 등 보여지는 부분에 있어서도 캐릭터의 색깔을 최대한 입히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안재현은 “‘하자있는 인간들’은 강우와 서연의 티키타카 케미는 물론 매회 기상천외한 에피소드가 펼쳐지니 기대해 달라”고 전하며 드라마를 향한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이처럼 섬세한 캐릭터 표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안재현은 “하자있는 인간들’은 저의 또 다른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드릴 특별한 작품이 될 것 같다”며 “기존에 보여드린 모습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찾아뵐 예정이라 많이 떨린다. 시청자분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해 차가운 겉모습 뒤에 따스한 마음을 감춘 이강우 역을 어떻게 소화해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마성의 매력을 지닌 이강우로 분해 안방극장 여심 저격에 나설 안재현의 모습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