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마트’ 김병철, 인생캐 또 추가→ 진지X코믹 美친 활약

입력 2019-11-02 12: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리마마트’ 김병철, 인생캐 또 추가→ 진지X코믹 美친 활약

‘쌉니다 천리마마트’ 배우 김병철의 진면목이 제대로 드러나고 있다.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정복동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김병철이 매회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그는 절제된 감정연기로 내면의 고독과 배신감은 물론, 알 수 없는 속내까지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선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는 것.

극 중 김병철이 연기하는 정복동은 DM그룹의 잘 나가는 임원에서 한 순간에 골칫덩이 천리마 마트로 좌천된 사장, DM그룹에 복수하기 위해 기상천외한 경영을 이어나가는 인물이다. 그는 정복동의 다소 차가우면서도 무심한 듯 엉뚱한 면모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한다. 복수를 꿈꾸는 마음 그리고 김회장(이순재 분)를 향한 분노를 눈빛에 오롯이 담아내고 있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김병철 특유의 감정 연기가 특히 빛을 발하고 있다. 극 초반, 냉정한 성격과 말투로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던 정복동. 그러나 회를 거듭할수록 진심으로 직원들을 생각하는 따뜻함까지 보여주며 반전매력을 발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심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다.

무엇보다 마트를 망가뜨리려 기발한 방법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김병철은 그간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변신을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낸다. 해바라기부터, 압둘핫산, 피리부는 사나이, 발레복에 이어 인면조까지. 유쾌한 분장과 반대로 진중한 표정, 가감 없는 그의 호연이 보는 이들의 쾌감을 충족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김병철은 극 중 대립되는 상황과 얽혀 있는 관계 속에서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의 전개를 한층 쫄깃하게 한다. 그는 자신을 괴롭히는 권영구(박호산 분)에게도, 모든 일의 원흉인 김회장에게도 당당하게 맞선다. 지난 7회에서 정복동은 김회장의 의도를 정확히 파악하고 "이번만큼은 회장님 뜻대로 움직이지 않을 겁니다"라고 경고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하기도.

이렇듯 김병철은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한 뼘 더 넓혀나가고 있다. 2003년 영화 '황산벌'로 데뷔, KBS2 '태양의 후예'와 tvN '도깨비'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그는 영화 '알포인트', '1급기밀' 최근에는 tvN '미스터 션샤인', JTBC 'SKY 캐슬', KBS2 '닥터 프리즈너'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 속 다수의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흡수해내며 대중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왔다. 그런 그가 전작과는 180도 다른 정복동 캐릭터를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 또 다시 인생 캐릭터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에 반환점을 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김병철이 펼쳐낼 정복동의 이야기에 더욱 기대감이 높아진다.

사진|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