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긴급 기자회견’ 권혁수 “구도쉘리 주장 사실무근, 진정한 사과 원해” (종합)

입력 2019-11-04 13: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긴급 기자회견’ 권혁수 “구도쉘리 주장 사실무근, 진정한 사과 원해”

권혁수가 유튜버(1인 크리에이터) 구도쉘리(본명 박선영)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권혁수는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먼저 논란의 중심에서 인사하게 된 점, 입에 담지 못할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구도쉘리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해당 라이브 방송을 찍은 뒤 구도쉘리가 연출된 상황인 것처럼 하자고 했었다. 하지만 난 동의할 수 없었다. 구독자들을 속이는 행동이다. 이런 내 모습에 구도쉘리는 상처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상의 탈의를 시켰냐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이를 뒤받침할 증거도 있다. 녹취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권혁수의 유튜브채널 ‘권혁수 감성’ PD(운영자) 역시 구도쉘리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권혁수 감성’ PD는 “권혁수와 함께 유튜브를 제작하는 편집자다”며 “구도쉘리가 권혁수와 등뼈찜을 먹다가 옷을 벗으란 말을 들었다는데 사실이 아니다. 상의 탈의를 먼저 제안한 것은 구도쉘리다. 촬영 전 구도쉘리가 먼저 제안했고, 권현수는 당황해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매니저도 ‘굳이 그럴 필요가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구도쉘 리가 ‘한국에서는 벗으면 안 되냐’고 물었고, 우리가 한국에서는 그런 게 안 된다고 했다. 권혁수는 당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애초에 지시는 없었다”며 “이후 채팅방에서 논란이 되자 저녁에 권혁수가 구도쉘리를 데려다 주면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권혁수는 “당시 나와 15분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리도 다시 ‘권혁수 감성’ PD가 말을 이어갔다. ‘권혁수 감성’ PD는 “구도쉘리가 ‘자신이 실수한 게 있냐’고 물었고, 권혁수는 구도쉘리가 ‘잘못한 게 없다’고 했다. 구도쉘리가 자신 옷을 벗은 게 잘못이 아니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권혁수는 “내가 구도쉘리에게 마음에 걸리는 게 있으면 영상을 내리겠다고 했다. 구도쉘리는 영상을 내리지 않아도 된다. 영상이 ‘10만 정도’ 캐런티일 것이라고 했다”며 “구도쉘리는 내가 방송인이니깐 연출된 상황이면 금방 사그라지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하지만 나는 그런 제안을 받아줄 수 없었다. 그래서 거절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때부터 구도쉘리에게 콘텐츠에 관한 내용을 조언했다. 산책이나, 부모님과 식사, 장을 보는 등의 내용은 괜찮지만, 잘 모르는 내용은 하지 않는 게 낫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구도쉘리 해명 방송 이후 우리는 그의 편에 서지 못했다. 그 점은 사과한다. 구도쉘리가 외로운 싸움을 했다. 용서가 된다면 함께 또 다른 콘텐츠, 다른 방송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 끈을 놓지 않았다. 내게 아무런 이야기 없이 소신껏 해명하겠다는 섹션에서 ‘이것은 혁수 오빠가 시켜서 한 것이다. 콘티가 있었다’는 주장이 있었다. 당시 나는 방송이 있어서 나중에 매니저에게 전달 받았고, ‘정정해야겠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공지는 매니저가 커뮤니티에 쓴 글이었고 내가 쓴 글은 아니다. 커뮤니티에 글이 올라오자 구도쉘리가 방송을 껐다”고 설명했다.

대필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권혁수 감성’ PD는 “구도쉘리가 몰카 발언으로 해명 라이브 방송을 한 뒤에도 논란이 일자, 권혁수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권혁수에게 ‘본인이 정신이 없으니 대필이 가능하냐’고 물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권혁수가 도움을 주고 싶은 마음에 저한테 말씀을 했다. 우리가 사과문을 써주자고 시작한 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권혁수 역시 “구도쉘리를 도와주고 싶었던 첫 번째 이유는 사과라고 올린 영상에 광고를 4번이나 올렸기 때문”이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조언을 해주고 싶었다. 그래서 내가 편집자한테 부닥을 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브라톱 착용을 지시한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권혁수는 “매니저가 지시한 것은 맞다. 다만 당일 ‘최신유행 프로그램’을 녹화를 위해 입고 오라고 한 것이지, 라이브 방송을 위해 입고 오라고 한 것은 아니다. 이 내용은 녹취 내용과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있다. 이는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브라톱을 벗는 것을 예상했냐는 질문에는 “전혀 몰랐다. 예상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언급하며 협박했다는 주장도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권혁수는 “거짓말을 설명하는 과정이 있었지만, 극단적인 선택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권혁수는 “(구도쉘리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다. 잘못된 내용을 바로 잡았으면 한다. 만나서 직접 사과를 받고 싶다. 그래서 잘 해결돼 구도쉘리를 다시 보고 싶다. 그게 지금 내 뜻이다”라고 했다.

법적대응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히는 걸 원한다. 그 외적인 것은 원하지 않는다. 다만, 녹취 등을 공개할 경우 내가 법적인 처벌을 받을 경우에는 이는 달게 받겠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구도쉘리는 지난 9월 30일 권혁수와 한 식당에서 상의를 탈의, 브라톱만 입은 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후 구도쉘리에 대한 옷차림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자, 구도쉘리는 두 차례 해명·사과 방송을 했다. 이는 불법 촬영물(몰래 카메라·약칭 몰카) 발언에 대한 사과였다.

그런데도 자신을 향한 비판이 이어지자, 구도쉘리는 3일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브라톱 착용은 권혁수가 종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구도쉘리는 “애초 브라톱을 입은 것이 권혁수 측과의 사전 협의사항이었다. 당시(9월 30일) 라이브 방송 시작 전 권혁수에게 브라톱을 입고 촬영할지, 티셔츠를 입고 촬영할지 물어봤다. 권혁수가 ‘티셔츠 입은 채 촬영하다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하라’고 했다. 난 호주에 있었고 한국방송 수위나 정서에 대해 잘 몰랐다”고 했다.

두 차례 사과문도 대필이라고 했다. 구도쉘리는 “두 차례에 걸쳐 읽은 사과문 역시 권혁수 측에서 대필했다”며 “권혁수가 직접 전화를 걸어 ‘주작(조작)한 거 들키면 나 연예계 생활 끝이다. 내가 너 옷 벗긴 거 알려지면 성희롱으로 고소당한다’며 (자신이) 탈의시켰다는 말을 못하게 했다.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권혁수는 긴급 기자회견에서 구도쉘리 주장과 사실은 전혀 다르다고 했다. 권혁수는 기자회견 이후 녹취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