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서동주, 전신성형설 해명 “성형한 부위는…”

입력 2019-11-05 21: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디오스타’ 서동주, 전신성형설 해명 “성형한 부위는…”

‘서정희 딸’이자 변호사 서동주가 전신성형설에 대해 해명했다.

서동주는 5일 밤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전신성형설을 언급하며 성형한 부위를 고백했다.

그는 “고등학교 때 쌍꺼풀 수술을 했는데 풀렸다. 쌍꺼풀이 있다가 없으니까 너무 슬프더라. 어머니께 부탁드려서 수술을 했는데 한 달 정도 지나고 보니 너무 예쁘더라. 그래서 더 욕심이 났다”고 털어놨다. 서동주는 “당시 얼굴을 길게 해주는 턱 성형이 유행했다. 이왕 하는 거 1mm를 추가했는데 성형하고 보니 턱이 파라오처럼 됐더라. 결국 다시 뺐다. 이후로는 성형을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결국 성형은 쌍꺼풀만 한 것.

전신성형설에 대해 다른 출연자들은 “몸매가 너무 예뻐서 그런 소문이 도는 것 같다”며 몸매 관리 비법을 궁금해했다. 서동주는 “바빠서 헬스장에는 못 가고 맨손 제조를 17년 정도 꾸준히 해왔다. 매일 자기 전에 30분 스트레칭하고 윗몸 일으키기도 50회하고 일과 중에도 스쿼트를 틈틈이 했다. 양치질 하면서도 히프업 운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신성형설이라니 답답한데 고맙기도 하다. 기분 좋더라”고 웃어 넘겼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