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완벽’ 한국, 호주 5-0 격파… 기분 좋은 첫 승

입력 2019-11-06 21: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한국 야구 대표팀이 프리미어12 첫 경기에서 호주에 완승을 거두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투타 조화에 의한 완벽한 승리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호주와의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선발 투수로 나선 양현종이 6이닝 무실점 10탈삼진의 완벽한 투구를 펼쳤고, 타선 역시 5점을 만들어 승리를 거뒀다.

첫 득점은 2회 나왔다. 선두타자 김재환이 볼넷을 얻은 뒤 1사 2루 찬스를 잡았고, 김현수와 민병헌이 연속 적시타를 때려 2점을 얻었다.

이어 3회에는 선두타자 김하성이 볼넷으로 걸어 나간 뒤 이정후가 우익수 방면 2루타를 기록했다. 상대 실책까지 나와 김하성이 홈을 밟아 3점 차를 만들었다,

또 6회에는 선두타자 김재환의 볼넷과 김현수의 안타로 1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허경민이 2사 1,2루 상황에서 중전 적시타를 터트렸다. 점수는 4-0이 됐다.

이어 한국은 8회에 2사 후 몸에 맞는 공 2개와 볼넷 2개로 밀어내기 득점을 올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점수는 5-0까지 벌어졌다.

한국은 타선이 5점을 내는 동안 마운드에서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다.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안타 1개만 맞으며 무실점 역투했다.

또 불펜에서는 이영하-이용찬-원종현이 1이닝씩을 책임지며 호주에 한 수 위 경기력을 자랑했다. 한국이 호주를 5-0으로 꺾으며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