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정겨운, 과거 신혼집에서 칼에 맞아…충격

입력 2017-04-19 14:52:00

연기자 정겨운. 동아닷컴DB

배우 정겨운이 이혼을 아픔을 딛고 일반인 여성과 열애 소식을 알린 가운데, 과거 신혼집에서 칼을 맞은 그의 사연이 새삼 화제다.

정겨운은 지난 2013년 새벽 자상을 입은 채 병원 응급실에 방문해 치료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정겨운은 가슴에 칼을 찔렸다. 다행히 근육층이 두꺼워 큰 상처는 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정겨운 측 관계자는 “정겨운이 신혼집 부엌을 정리하던 중 냉장고 위에 있던 칼집의 칼이 떨어져 가슴 부위를 다쳤다”며 “베인 상처는 2cm 정도로 꿰매거나 할 정도의 부상은 아니라 다행이다. 병원에서 간단히 소독받고 귀가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4년에 결혼한 정겨운은 성격 차이로 지난해 5월 협의 이혼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