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스페인서 속옷만 입고 수영하다, 남자들 우르르~” 아찔 일화

입력 2017-04-19 15:58:00

배우 서예지가 스페인 유학 시절 속옷만 입고 수영을 했던 아찔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서예지는 지난 3월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스페인 유학 시절 생긴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서예지는 “방학 중에 스페인 할머니가 수영장을 가자고 말하길래, ‘저 비키니가 없어요’ 그랬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할머니는 자신의 속옷 서랍을 열어 “여기도 비키니, 저기도 비키니”라고 말했고, 서예지는 할머니 성화에 못 이겨 함께 수영장으로 향했다. 아무도 없는 수영장에서 속옷만 입고 수영을 즐기던 서예지는 10분 뒤 남자들이 들어오는 바람에 창피를 겪어야 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서예지는 “그 사건 이후로 비키니에 대한 거부감이 생겨버렸다”고 덧붙였다.

한편, 옥택연 서예지가 출연하는 OCN 주말 드라마‘구해줘’는 오는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아는형님’ 서예지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